GAME DONGA

위메이드 손자회사, 피버 스튜디오와 리니웍스 합병

김남규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모바일게임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회사 조이맥스를 통해 인수한 피버 스튜디오와 리니웍스를 합병했다고 금일(30일) 밝혔다.

피버 스튜디오는 서비스 2주년을 맞은 국내 대표 모바일 SNG 에브리타운으로 그 역량을 인정받았으며, 리니웍스는 모바일 RPG 아틀란스토리를 개발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긍정적인 성과를 거둔 개발사다. 두 회사 모두 조이맥스가 60% 지분을 투자해, 2012년 위메이드 손자회사로 편입됐다.

플레로게임즈 ci

이에 따라 합병법인은 플레로게임즈(www.flerogames.co.kr)라는 사명으로 새롭게 출범하고, 위메이드 글로벌 사업 전무를 역임했던 이호대 대표이사가 수장을 맡았다.

플레로게임즈는 양사의 풍부한 모바일 전문 개발인력과 IP(지적재산권) 확보는 물론, 개발과 직접 서비스 외에도 퍼블리싱 등 독립적 사업을 펼치고, 기존 모바일 게임 및 신작들의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플레로게임즈 이호대 신임 대표이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두 회사의 뛰어난 경험과 역량이 합해져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다"며 "더불어 신작 개발, 글로벌 서비스뿐만 아니라 자체 IP를 활용한 다양한 장르 게임 라인업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피버스튜디오 리니웍스 플레로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