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로코로직 이원종 이사 "PC 정통 레이드의 재미를 모바일로, '갓오브레이더'에 담아"

조학동

지난해 6월에 열린 해외 바이어 초청 국제 수출상담회인 '잇츠게임', 당시 로코로직은 전 글로벌 퍼블리셔들 사이에서도 가장 우수하다고 할만큼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당시 로코로직이 꺼내든 신작 '갓오브레이더'는 천편일률적인 RPG들 사이에서 군계일학이라는 평가와 함께 수많은 게임사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1년이 가까운 시간이 현재, 그 게임이 어떤 모습일까 문득 궁금해져서 살펴보니 로코로직은 '아이러브커피'로 유명한 파티게임즈와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맺은 상황이었고,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콘텐츠 확충과 담금질에 한창이었다.

갓오브레이더 로코로직 이원종


"이제 스마트폰 게임시장이 미들코어로 넘어가는 단계라고 봅니다. 그런 가운데 '갓오브레이더'는 PC 온라인 게임에서만 즐길 수 있던 정통 레이드 시스템을 스마트폰에서 맛볼 수 있는, 훌륭한 PC게임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과거에 '드래곤기사단'의 기획을 총괄하기도 했고 블리자드 코리아에서 '스타크래프트2'와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등의 국내 런칭을 담당했던 이원종 이사는 첫 만남부터 대뜸 "스마트폰 게임시장이 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초창기 '애니팡'이나 '드래곤플라이트'와 같은 게임들이 1세대라고 한다면, '별이되어라'나 '블레이드' 등의 액션RPG들이 2세대, 그리고 향후에는 PC 온라인 게임 수준의 전문적인 게임성을 갖춘 게임들이 3세대를 장식할 것이라고 분석한 것.

실제로 그는 "'리그오브레전드'나 '월드오브워크래프트'와 같은 PC 온라인 게임의 재미를 스마트폰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해달라는 게이머들의 요구가 심상치 않다."며 자사의 게임 '갓오브레이더'를 소개하기 시작했다.

갓오브레이더 로코로직


"PC 온라인 게임의 레이드라는 것은 단순히 레이드만이 아닙니다. 플레이어도 레이드를 위한 여러가지 준비를 해야하지요. 캐릭터를 모으고, 좋은 장비를 모으고, 골드를 모으고, 여러 던전을 돌며 경험을 쌓은 뒤에야 비로소 레이드를 즐길 수 있는거죠. 그런 과정을 스마트폰에 맞게 '갓오브레이더'에 담았습니다."

이원종 이사에 따르면 '갓오브레이더'는 그야말로 PC MMORPG의 압축판이라고 할 수 있었다. RPG의 특징적이고 재미있는 부분을 모아서 스마트폰으로 집약시킨 것에 가까웠던 것.

실제로 이원종 이사가 틀어준 동영상을 보니 힐러와 딜러, 탱커 등의 직업을 가진 캐릭터들이 대형 보스를 앞에 두고 PC 온라인 게임과 흡사한 상태로 대결을 펼치고 있었다. 보스의 강한 공격력을 버티는 탱커 직업을 가진 캐릭터에, 특정 상황에서 극딜이 가능한 형태의 딜러 캐릭터 등 전투에도 다양한 전략이 녹아져 있는 게 한눈에 보였다.

갓오브레이더 로코로직 이원종이사


"게임은 일반 몬스터를 상대하면서 스테이지마다 보스를 상대하는 식입니다. 현재 20개 정도의 스테이지에 50여 종의 보스와 65명의 캐릭터 등을 구현하고 있지요. 보스들 마다 개성 있는 공격 패턴을 가지고 있으니 화력전투 보다는 파티 구성과 함께 보스가 쓰는 스킬을 잘 대응해서 공략하는 부분에서 큰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이 이사는 '5명의 캐릭터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는가'가 게임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요즘 트렌드에 맞게 자동전투 시스템도 갖춰져 있지만 전략을 활용하지 않으면 쉽게 승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게임성도 보스전도 캐릭터 성장과 스킬도 거의 구현이 되었는데, 아직까지 가장 고민되는 부분은 스마트폰과의 최적화 부분이라고 이 이사는 귀띔했다.

갓오브레이더 로코로직


"시작 단계부터 모바일에서 즐기는 레이드 게임이 컨셉이다 보니 조작 부분에서 조금이라도 더 편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있을 거라 생각해서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로 반복적으로 테스트를 거치고 있고, 조금이라도 더 편하고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려고 합니다. 물론 다양한 스킬에 대한 공략이나 가이드도 준비하고 있구요."

정통 RPG의 핵심 재미인 '레이드'를 즐기는 부분에서, 게임 초보자들의 진입이 어렵지 않겠냐는 질문에 이원종 이사는 "충분히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작 환경부터 시작해서 각 캐릭터 별 스킬과 성능 등을 쉽게 알 수 있는 장치도 만들고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는 것.

그는 "결국은 플레이어가 보스전에 좌절을 맛보고, '이런 식이면 깰 수 있겠구나'라며 극복해가는 재미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계속 도전할 수 있게 하는 부분에 신경을 쓴다고 답했다. 하반기 중에 출시를 예정한 만큼 지금 버전보다 훨씬 개선될 것이라는 말도 더했다.

"이제 다음 세대를 이어갈 RPG가 나올 때가 되었다고 생각해요. 고퀄리티에 게임의 참맛을 알려주는진중한 게임성을 가진 게임이 나온다면 꾸준히 몇년간 사랑을 받을 거라 생각합니다. 솔직히 그냥 터치 몇 번만 하는 자동 사냥에 질린 게이머들을 주변에서 많이 보거든요."

갓오브레이더 이원종이사 로코로직

이원종 이사는 다시 처음의 말투로 돌아와, 현재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 대해 토론을 더했다. 맨날 똑같이 어쩌다가 터치 한두번만 하면서 바라보기만 하는 게임들이 대세가 되어 있지만, 틀림없이 게임성을 확충한 게임들이 글로벌로 대세가 될 것이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인터뷰 마지막, 고민을 더한 이이사의 한마디가 귓가에 맴돈다.

"저희의 목표는 글로벌 인기작이 되는 것입니다. RPG의 모험과 정통 파티플레이의 재미를 구현하고 있고, 수많은 고민을 통해 '갓오브레이더'에 담았습니다. 로코로직과 '갓오브레이더', 출시될 하반기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파티게임즈 갓오브레이더 로코로직 이원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