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1분기 매출 부족으로 주식거래 정지된 소프트맥스, 향후 계획 밝혀

김남규

창세기전 시리즈로 유명한 소프트맥스가 1분기 매출 3억원 미달로 인해 코스닥 시장에서 주식거래 정지 처분을 받았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소프트맥스 1분기 보고서 공시에서 최근 분기 매출액이 3억원 미만임이 확인됐다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심사하기 위하여 금일(15일)부터 매매거래를 정지한다고 공시했다.

소프트맥스의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매출은 3995만원이며, 영업손실은 34억원, 당시순손실은 24억원이다.

이번 심사 결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분류되면 소프트맥스는 상장폐지 실질심사를 받게 된다.

소프트맥스 측은 이번 사태에 대해 올해 준비중인 라인업을 최대한 빠르게 선보여 매출구조를 정상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개발중인 모바일게임 트레인크래셔는 글로벌 원-빌드로 개발중인 호쾌한 액션이 특징으로, 작년 말 국내에서 CBT가 진행되었으며, 6월초 영어권 런칭을 진행 할 예정이다.

창세기전4는 지난달 1차 CBT가 진행되었으며, 테스트에 참여한 유저들의 피드백을 수렴하여 개선작업에 한창인 상황으로, 연내 상용화를 예정하고 있다.

또한 지난 14일 티져 영상을 공개한 주사위의 잔영 역시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빠른 시일내에 게임정보 등을 밝힐 예정이다.

소프트맥스 관계자는 "1분기 실적과 관련, 기존 게임들의 매출 감소로 인한 실적 악화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최근 사업조직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퍼블리싱 사업에 참여한 만큼, 자사가 개발중인 차기작들의 안정적인 매출 실현 및 현재 준비중인 외부 소싱 타이틀로 추가적인 라인업을 구성하여 매출 증대에 따른 사업 성과를 기대하실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세기전4 인터뷰

: 창세기전4 소프트맥스 주사위의잔영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