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위기의 소프트맥스, 조이시티와 창세기전4 모바일 게임 계약 체결

김남규

SD건담 캡슐파이터, 이너월드 등 서비스 게임의 종료로 인한 매출 하락으로 주식 거래 정지를 당한 소프트맥스가 위기 탈출을 위해 조이시티와 손을 잡았다.

소프트맥스는 금일(4일) 공시를 통해 조이시티와 창세기전4 지적재산권 관련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이시티, 소프트맥스

이번 공시에 따르면 조이시티는 소프트맥스가 보유한 ‘창세기전4’의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에 대한 사용 권한을 취득하였으며, 이를 활용해 모바일 게임 개발 및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계약 금액은 5억원이며, 추후 수익 배분은 전면 사용 게임은 서비스 종료시까지 순수익의 10%, 부분 사용 게임은 서비스 종료시까지 소프트맥스 제공 리소스로 발생한 순수익의 10%다.

소프트맥스 정영원 대표는 “자사 대표 IP인 창세기전 시리즈의 최신작 ‘창세기전4’를 모바일 게임으로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감회가 깊다” 며, “개발력과 퍼블리싱 능력을 고루 보유한 조이시티와 손을 잡은 만큼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 고 전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전 세계에서 큰 영향력과 폭넓은 유저층을 보유한 유명 IP를 획득하게 되어 기쁘다” 며, “‘창세기전’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창세기전4 1차 테스트

: 창세기전4 소프트맥스 조이시티 창세기전4모바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