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2015] 중국을 너머 세계로, 차이나조이 2015 막 올랐다

김한준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5의 막이 올랐다. 금일(30일) 중국 상해 뉴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막을 올린 차이나조이 2015는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중국의 게임시장을 한 눈에 엿볼 수 있는 행사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행사다.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게임시장의 모습만큼이나 빠르게 성장한 차이나조이는 세계적인 규모를 자랑하는 게임쇼로 발돋움 했으며, 올해는 상해 뉴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의 10개관에서 B2C 7개관 와 B2B 3개관에서 진행된다..

단순히 규모만 커진 것이 아니라 내실 또한 예년보다 탄탄해진 것이 올해 차이나조이의 특징이다. 텐센트, 샨다, 공중망 등 중국의 굵직한 게임사들만 참가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의 게임사들이 차이나조이에 자리하며 라인업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번 차이나조이 2015에 참가하는 중국 외 게임사들의 수는 약 200개 가량으로 알려졌다.

차이나조이 2015 이미지

한국 게임들도 차이나조이의 라인업에 힘을 싣는다. 엔씨소프트의 MXM,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미르의 전설2를 기반으로 하는 ‘열혈전기’ 등이 대표적인 게임들이며, 넥슨은 포켓 메이플스토리를 세기천성을 통해 선보이며 이 밖에도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2, 카트라이더 모바일 등도 차이나조이 현장에 선보인다.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 이외에 비디오게임도 이번 차이나조이 2015에서 위세를 과시한다. 신작이 있기보다는 지난 6월에 진행된 E3에서 공개됐던 게임들이 차이나조이 현장에 공개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비디오게임 시장 개방을 준비 중인 중국 게임시장의 모습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되는 부분이다.

기존 비디오게임 IP를 활용한 온라인게임들의 소식도 게이머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콜오브듀티와 몬스터헌터 등 거대한 팬덤을 지닌 게임들의 온라인게임에 대한 정보가 공개될 것으로 알려진 것이다. 이로 인해 모바일게임에 집중됐던 시선을 온라인게임이 다시 한 번 가져오는 계기가 될 것인지 살펴보는 것도 이번 차이나조이 2015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이 밖에도 다양한 부대행사와 막대한 규모의 계약이 진행되는 B2B 부스도 차이나조이 2015를 빛나게 만들 요소로 지목된다.

한편, 차이나조이 2015는 7월 30일부터 오는 8월 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 차이나조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