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5] 상해에서 만난 넥슨과 위메이드의 발자취를 만나다

김한준

한국의 대표적인 게임 기업인 넥슨과 위메이드는 이번 차이나조이 2015에 공식적인 부스를 선보이지 않았다. 중국에서 진행되는 게임쇼에 한국의 게임사들이 부스를 내겠다는 결정을 하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내심 한국산 게임의 위상을 해외에서는 어떤 모습일지 확인하고 싶었던 입장에서는 다소 아쉽다고도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차이나조이 2015가 진행 중인 상해신국제박람회장에서는 이들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세기천성과 텐센트를 통해 넥슨의 모바일게임과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IP를 만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세기천성

세기천성 부스에서는 넥슨에서 국내에 선보인 바 있는 다양한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2 등의 온라인게임과 카트라이더 모바일, 포켓 메이플스토리 등의 모바일게임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들 게임들은 차이나조이 2015 현장에서 적지 않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세기천성의 부스에는 이들 게임을 직접 즐길 수 있는 시연대가 마련 됐으며, 각 시연대에는 게임을 체험하려는 게이머들이 꾸준히 찾아와 열기를 띄었다.

중국 최대의 게임사로 꼽히는 텐센트의 부스에서는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작인 미르의 전설2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열혈전기의 시연대가 마련됐다. 샨다게임즈가 개발하고 텐센트가 서비스 예정인 열혈전기는 중국 내에서 사전 예약자 340만 명을 넘어선 기대작이다.

열혈전신

미르의전설2 특유의 분위기와 인터페이스, 캐릭터를 모바일환경으로 그대로 녹여낸 이 게임은 콜오브듀티 온라인 등 다수의 기대작이 자리한 텐센트 부스 내에서도 나름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중국 내에서 미르의전설2가 갖는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번 차이나조이에서 다수의 한국산 게임을 만날 수는 없었지만, 이들 게임들의 존재는 한국산 게임에 대한 중국 게이머들의 애정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됐다.

: 위메이드 차이나조이 넥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