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5] 라티스글로벌, "전문 현지화 경험 살려,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 이뤄낼 것"

조광민

지난 7월 30일 중국 상해 신국제박람회장에서 막을 올린 중국 최대의 게임 전시회 '차이나조이 2015' 비즈니스 상담 구역 한국게임 공동관에는 그동안 게임 현지화 전문 업체로 이름을 알려온 라티스글로벌의 상담 부스가 자리했다.

라티스글로벌은 게임 현지화 서비스 업체로 출발해 10여 년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게임에 특화한 전문 현지화 회사다. 대표적인 프로젝트로는 '블레이드 & 소울', '리니지2' 등의 온라인게임은 물론 '헬로히어로', '블레이드', '모두의마블' 등 모바일게임의 해외 서비스를 위한 현지화 프로젝트를 꼽을 수 있다. 이외에도 '와치독스'나 '어쌔씬크리드4' 등의 PC게임은 물론 일일히 열거할 수 없을 정도의 수많은 게임의 국내 서비스나 해외 서비스를 위한 현지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라티스글로벌의 현지화는 단순히 번역의 수준을 넘어 기본적인 문법부터 해당 지역의 문화적인 측면까지 고려해 서비스를 진행 중에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처럼 해당 시장에 꼭 맞는 현지화 사업을 진행하며 탄탄한 경험을 쌓아온 라티스글로벌은 현재 해당 경험을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먼저 강점을 가진 현지화의 영역은 전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은 기본이며,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는 고객응대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울러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들이 해외 진출 시에 필요한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하고 모바일 기기 테스트, 현지의 퍼블리셔와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는 에이전시 사업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모바일게임의 해외 진출에 있어 필요한 과정 전부를 지원하는 셈이다.

차이나조이 2015 라티스글로벌

라티스글로벌의 장범충 이사는 "이번 차이나조이 참가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중국 게임 산업을 몸소 체험했고, 중국의 퍼블리셔와 긴밀한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라며, "다양한 중국 퍼블리셔와의 미팅을 통해 중국이 한국 개발사의 필수적인 전략적 국가임을 확인했으며, 한국의 기업들이 중국에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에이전시 사업을 강화해 나가 한국 게임의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지화를 진행하면서 비용 절감을 위해 프래랜서나 소규모 번역회사에 의뢰했다가 론칭 후 문제점을 파악해, 우리에게 다시 재의뢰 하는 안타까운 사례를 종종 본다"라며,"현지화는 게임 개발의 한 영역이라고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하며 현지화 작업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 차이나조이 차이나조이2015 라티스글로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