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do it for fun', WOW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 한국 최강팀 등극

조영준

치열했던 WOW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팀은 오랜 라이벌을 상대로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인 'do it for fun'이었다.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이하 WOW)의 국제 e스포츠대회 2015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이하 WOW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의 한국 대표를 가리는 한국대표 선발전이 금일(11일)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인벤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wow 한국 대표 선발전

한국의 내로라하는 팀들이 맞붙은 이번 대회는 신속하면서도 화려한 플레이의 연속이었다. 먼저 신흥 강호 'do it for fun'과 'So Much Damage'가 맞붙은 4강 첫 번째 경기에서는 완벽한 스킬연계와 치밀한 전략을 세운 'do it for fun' 팀이 'So Much Damage' 선수들을 완벽하게 분쇄하며 먼저 결승전에 이름을 올렸다.

전통의 강호 'LongZhu-IM'과 8강 패자 와일드 카드전을 뚫고 올라온 '드워프 햄스터'가 격돌한 4강 2차전에서는 1세트를 '드워프 햄스터'가 가져갔으나 산전수전 모두 겪은 'LongZhu-IM'이 저력을 보이며 2세트, 3세트를 연거푸 가져가며 결승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며 그 어느 때보다 기세를 올린 'do it for fun'과 전통의 강호 'LongZhu-IM'이 격돌한 결승전. 라이벌로 이름난 두 팀의 경기인 만큼 결승전은 매 경기마다 치열한 전투가 진행되는 숨막히는 승부를 벌였다.

어쩌면 승부를 가를 수 있을 정도로 양 팀의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진 1세트의 승자는 'do it for fun'이었다. Cheetah(박수환) 선수의 전사를 중심으로 조합을 짠 'LongZhu-IM'에 맞서 'do it for fun'은 강력한 스킬과 시간차 공격을 연거푸 적중시키며 'LongZhu-IM'을 궁지에 몰았다. 이후 'do it for fun'은 모든 공격을 전사에게 집중하여 Cheetah 선수를 잡아냈고, 탱커가 없어진 'LongZhu-IM'의 나머지 선수를 연이어 잡아내며 1세트를 승리로 가져갔다.

양쪽의 전략을 확인한 이후 진행된 2경기. 'LongZhu-IM'은 마법사, 흑마법사, 주술사 조합을 꺼내 들었으며, 'do it for fun'은 드루이드, 흑마법사, 주술사 조합으로 맞섰다. 한 쪽이 주문을 시전 하면 이를 끊어내고, 수시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등 두 팀은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이후 'LongZhu-IM'은 'do it for fun'의 흑마법사 mudyane(황선응) 선수를 빙결, 공포 등의 완벽한 스킬 연계로 잡아내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wow 한국 대표 선발전

일대일로 팽팽히 맞선 3경기. 두 팀은 2경기와 동일한 조합을 꺼내 들며 기세를 이어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10분간 이어진 전투를 벌이던 중 'do it for fun'은 연거푸 스킬 연계에 실패한 'LongZhu-IM'의 빈틈을 놓치지 않고, 오히려 거센 공세를 이어갔으며, Nooker(옥승민) 선수의 흑마법사를 순식간에 잡아내며 다시 1승을 추가했다. 스코어 2:1로 'do it for fun'이 앞서가는 순간이었다.


우승자를 결정지을 수 있는 4경기. 'do it for fun'은 이전과 같은 드루이드, 흑마법사, 주술사 조합을, 'LongZhu-IM'은 전사, 흑마법사, 주술사 조합을 다시 꺼내 들며, 승부수를 걸었다. 강력한 공세를 몰아친 'LongZhu-IM'에 맞서 'do it for fun'의 선수들이 이를 여유롭게 넘기며 상대를 궁지로 몰았다. 이에 'LongZhu-IM'의 주술사 샷키샷키(신종훈) 선수가 분전하며 역전을 꾀했지만, 게임이의 추는 이미 기울었고, Cheetah(박수환) 선수의 전사가 사망하며 경기는 결국 'do it for fun'의 승리로 기록됐다.

wow 한국 대표 선발전

최종스코어 3대 1로 우승을 차지한 'do it for fun'은 WOW 한국 최강팀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우승 상금 300만 원의 주인공이 되었으며,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한 'LongZhu-IM'은 100만 원의 상금을 수상했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do it for fun'의 한 선수는 "경기에 우승을 차지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연습을 도와주신 분들에게 모두 고맙다고 전달하고 싶다"라며, "대만 선수들이 한국의 팀들보다 잘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APAC에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LongZhu-IM'과 'do it for fun'은 WOW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의 아시아 대표를 가리는 APAC의 진출권을 확보했으며, 이후 아시아 대표 진출을 위한 여정에 나서게 된다.

: WOW 와우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월드챔피언십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