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중국진출의 교두보, '2015 AYACC' 한국 작품 공모 실시

김원회

이스트타이거코리아(대표 이진우)는 중국 최대 만화, 애니메이션, 디지털 아트 축제인 '2015 AYACC'(Asian Youth Animation, Comics and digital Arts Contest)에 출품할 한국 작품을 오는 10월 14일까지 공개모집 한다고 금일(5일)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AYACC는 콘텐츠 발굴, 유통 전문 사이트인 '동만바오'에서 주최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의 승인을 받은 중국 최대의 만화, 애니메이션, 디지털 아트 관련 축제다. 최고 상금은 1만 위안이고, 수상작은 홈페이지에서 공개된다. 아울러 수상작품마다 별도로 제작된 고급 화보집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소개되며, 중국 내 만화 사이트 및 2차 저작권에 대한 판로를 개척할 수가 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는 지난 2008년 애니메이션 '우측통행'이 최고작품상, 2009년에 단편 애니메이션 '브로큰 타임'이 최고 각본상, 2010년에는 애니메이션 '고양이 입속으로 뛰어들다' 가 최고 심사위원상으로 수상한 바 있다.

'2015 AYACC'에 출품할 작품의 공개 모집은 애니메이션, 만화, 디지털 아트 세 분야로 나뉜다. 애니메이션은 20분 이하의 분량과 중국어 시놉시스, 배경, 스토리를, 만화는 jpeg, gif, png 파일과 별도의 중국어 시놉시스, 배경, 스토리를 동봉해야 한다. 디지털아트 부문의 경우에는 디지털 예술 작품을 제출하면 된다.

ETK는 이번 공개모집을 대행하면서 시놉시스, 배경, 스토리를 한국어로 제출한 신청자에게 중국 문화 콘텐츠 전문 기업 이스트타이거의 전문 컨설턴트를 통해 관련 자료를 번역해서 제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입상작 및 수상작에 대해서는 이스트타이거와 제휴를 맺은 중국 최대의 모바일 만화 서비스인 차이나모바일의 동만기지, 중국 애니메이션 서비스 사이트인 ACFUN.TV 등 중국 내 콘텐츠 서비스 사이트에 작품을 공개할 수 있도록 협조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 2차 저작물에 대한 판로 개척과 관련해서도 컨설팅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ETK의 이진우 대표는 “국내의 콘텐츠 창작자들이 다양한 방면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중국 최고의 기업들과 연계하여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매년 AYACC를 통해서도 중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며, “막연하게 느껴지는 중국 콘텐츠 시장 진출을 편리하고 구체적으로 한국에서 다양한 방향으로 직접 가이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ETK 홈페이지(www.goET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ayacc151002

: 만화 애니메이션 AYCCA 디지털아트 이스트타이거코리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