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 '2016 카트라이더 리그 버닝타임' 19일 개최

조영준

넥슨(대표 박지원)은 오는 19일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캐주얼 레이싱 온라인게임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이하 카트라이더)'의 e스포츠 대회 '2016 카트라이더 리그 버닝타임(이하 버닝타임)'의 개막전을 진행한다고 금일(18일) 밝혔다.

오는 19일 오후 6시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개막전은 A조에 속한 '쏠라이트 인디고'팀과 '인제 레이싱'팀, '예일모터스&그리핀'팀과 '봉피양 레이싱'팀의 대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지난 리그와 달리 총 8개 팀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상금규모가 역대 최대인 6,400만 원으로 올라 매 경기마다 선수들의 치열한 승부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선수들이 지난 10월 추가된 신규 아이템 5종을 활용해 어떤 전략을 새롭게 구사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물쇠', '벼락', '바리케이트', 'NEW 구름', '스캐닝' 등의 신규 아이템은 상대 팀 전원의 아이템 슬롯에 자물쇠를 채워 일정 시간 아이템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상위 등수의 게이머에게 일정시간 움직일 수 없도록 벼락을 내려치거나, 1등 게이머 앞쪽에 장애물을 소환하여 주행을 방해하는 등 주행에 강력한 영향을 끼쳐 고도의 전략을 요구 한다.

이와 함께 같은 날 9년 만에 진행되는 여성 리그 '2015 카트라이더 여성 리그 걸크러시'의 결승전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경기에는 지난 정규 리그에서 신황제로 등극했던 유영혁 선수의 여자친구가 속한 팀과 일반 게이머로 구성된 두 팀이 대결을 펼친다.

한편, 2005년 첫 리그를 시작으로 10년 째 이어오고 있는 '카트라이더' 리그는 실제 8개의 프로 레이싱 팀이 참여해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들과 함께 경기를 펼치며 실제 모터 스포츠를 방불케 하는 박진감 넘치는 승부를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카트라이더 미디어센터(http://kart.nexon.com/Events/2015/LeagueBurning/Media.asp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트라이더

: 카트라이더 넥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