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세븐나이츠', 2년간의 기록 담은 인포그래픽 공개

조광민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 이하 넷마블)는 넷마블넥서스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의 서비스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기록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금일(7일) 공개했다.

세븐나이츠 이미지

2014년 3월 7일 첫선을 보인 '세븐나이츠'는 출시 4일 만에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 내 각종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특히, 순위권에 안착한 이후에는 728일 동안 한 차례도 구글 매출 톱10을 벗어난 적이 없고, 이 중 38일은 1위 자리에 올랐다.

게임의 일 평균 국내외 이용자 수는 250만 명, 누적 다운로드는 1,350만 건에 달한다. 이 중 한국은 700만 건, 글로벌 500만 건(2015년 10월 15일 출시), 일본은 150만 건(2016년 2월 5일 출시)이다.

'세븐나이츠'는 출시 이후 매주 업데이트를 고수하고 있으며, 게임은 2년 동안 국내 기준으로 총 110번의 업데이트가 진행됐다. 업데이트를 통해서는 200여 종의 영웅, 5개의 영지, 공선전, 레이드, 각성 시스템 등이 선보여졌다.

이와 함께 '세븐나이츠'는 국내에만 머물지 않고, 해외에도 도전장을 던졌다. 지난 2015년 10월 원빌드 전략으로 146개국에 진출해 태국,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등 15개국 앱스토어 매출 톱10에 진입했다. 지난달 25일에는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5개국(태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동시 1위를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다.

이어 올해 2월에는 일본에 진출했으며, 출시 10일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2월 25일 기준 현지 앱스토어 매출 톱10에 올랐다. 특히, 이 성과는 빅마켓 중 하나인 일본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크다. 넷마블은 일본에서의 성공을 위해 단순히 언어만 현지화하는데 만족하지 않고 캐릭터 성장방식, 비즈니스모델, 이용자사용환경(UI) 등 콘텐츠를 현지에 맞춰 다시 개발했다.

캐릭터를 중시하는 성향을 고려해 캐릭터 연출 화면을 추가하고, 현지 유명 성우를 기용해 주요 인물들의 대사에 음성을 넣었다. 출시 이후에는 이용자층 확대를 위해 일본 대전격투게임 '블레이블루'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일본 게임VJ와 함께 인터넷 방송을 하는 등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외에에도 '세븐나이츠'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상을 받았다. 2014 대한민국게임대상에서 기술창작상 캐릭터 부문과 인기게임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 유명 웹진이 실시한 '코탁 게임어워드 2015'(Kotak Game Award 2015)에서 '최고 국제 모바일 게임상'(Best International Mobile Game)을 수상한 바 있다.

넷마블게임즈 차정현 사업부장은 "이용자들의 변함없는 성원으로 2주년을 맞이할 수 있었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사랑받는 토종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세븐나이츠 2주년 인포그래픽

: 세븐나이츠 넷마블게임즈 넷마블넥서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