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 플랫폼 부활 노리는 카카오, 퍼블리싱 사업 본격화

김남규

엔진의 남궁훈 대표를 CTO로 영입하고, 300억 규모 게임퍼드 조성, 회원사들의 마케팅 지원 등 게임 플랫폼의 부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카카오가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본격화한다.

카카오 게임하기 간담회 현장 사진

카카오(대표 임지훈)는 자사가 올해 출시를 준비중인 퍼블리싱 게임 3종을 금일(6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카카오 퍼블리싱 게임 3종은 코코모(대표 남궁곤)의 모바일RPG '오버로드(OVERLORD,가칭)'와 코어크리에이티브(대표 김동국)의 액션 RPG 'O.N.E(Odium Never Ends)', 그리고 엔진의 자회사인 슈퍼노바일레븐(대표 김대진)의 소셜네트워크게임(SNG) '놀러와 마이홈'이다.

코코모의 오버로드는 리니지2, 블레이드앤소울 등 유명 MMORPG를 제작했던 개발자들이 대거 참여한 블록버스터 모바일 RPG로, 초기 개발 단계부터 벤처캐피탈인 케이큐브벤처스와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코코모

코어크리에이티브(대표 김동국)의 O.N.E는 카카오 퍼블리싱 게임 중 가장 먼저 출시되는 작품으로, 2014년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한 모바일 게임 블레이드 개발에 참여했던 개발진들이 주축으로 만들고 있는 하드코어 모바일 액션 RPG다. 성인 취향의 액션과 생동감 넘치는 게임 유저간 갈등 및 대결 요소를 차별화 된 시스템으로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며, 카카오 게임플랫폼의 소셜 요소를 적극 활용해 기존 액션 RPG 게임들 대비 한차원 강화된 커뮤니티 요소를 자랑한다.

코어크리에이티브

엔진의 자회사인 슈퍼노바일레븐이 개발중인 놀러와 마이홈은 현재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에브리타운 시리즈를 개발했던 김대진 대표가 만든 SNG로, 아기자기한 그래픽과 12년에 걸친 소셜게임 개발 노하우의 정수를 담았으며, SNG 장르에서는 최초로 선보이는 크래프팅 시스템에 카카오톡의 강력한 소셜 기능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슈퍼노바일레븐


카카오는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새로운 브랜드 kakaogame S(카카오게임 S)도 공개했다. 카카오톡 기반의 모바일게임 플랫폼 및 채널링 서비스 브랜드인 kakaogame에 S를 추가해 '특별함(Special)'과 '카카오가 직접 제공하는 게임들'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으며, 카카오가 엄선해 퍼블리싱하는 게임들에 한해 해당 브랜드를 사용할 계획이다. 카카오게임 S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이달 22일 개최하는 2016 카카오게임 파트너스데이를 통해 개발사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s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총괄 부사장은 "카카오게임 S는 이용자들에게는 높은 완성도와 재미를, 개발사들에게는 더 많은 수익과 성공을 보장하는 카카오의 새로운 퍼블리싱 게임 브랜드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 게임플랫폼의 강력한 소셜그래프와 카카오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들을 연계한 차별화된 퍼블리싱 모델을 제시하고, 역량있는 개발사들과 협력해 퍼블리싱 게임 라인업 확대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 카카오 남궁훈 코코모 슈퍼노바일레븐 코어크리에이티브 카카오게임s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