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걸으면서 탐험하는 던파의 세계.. 넥슨 ‘던파 아트 쾌감’ 전시회 진행

조영준

PC 속 게임을 넘어 사진과 예술 작품으로 직접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의 다양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던전앤파이터 아트 쾌감’이 금일(8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서울 강남 모나코 스페이스에서 진행된다.

던파 아트 쾌감

‘던파 컬쳐어택’의 두 번째 활동인 ‘아트 쾌감’은 게임 스토리를 담은 아트 창작물을 오프라인에서 감상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실버크라운’에서부터 ‘마계’까지 게임 속 모험의 흐름대로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는 던파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던파 아트 쾌감

전시장 내부에서는 캐릭터들의 원안과 함께 캐릭터 생성부터 최근 업데이트 된, 마계 던전까지 마치 던파의 세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던파의 모험가들이 가장 먼저 만나는 지역 실버크라운과 첫 모험 지역 ‘시궁창’, 4인의 웨펀마스터 중 두 명을 만날 수 있는 ‘북의 쉼터’ 등 지역 별 원화를 만나볼 수 있어 게이머들의 흥미를 돋우기 충분했다.

던파 아트 쾌감

아울러 오는 9월까지 신규 업데이트 지역 마계의 부스가 따로 마련되어 향후 진행될 지역들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최종 보스로 등장하는 ‘사도 루크’(루크 박사)의 대형 전시물이 조성되어 눈길을 끌었다.

유명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넥슨의 새로운 시도도 엿보였다. 먼저 NC다이노스 X 카카오 콜라보 일러스트를 제작한 스포츠 아티스트 ‘광작가’가 직접 마계 지역에 업데이트 될 보스 몬스터 ‘그라골’과 ‘도미나 헤일리’, ‘초월의 노르닐’ 등을 직접 역동적인 모습으로 구현해 냈다.

아울러 붓튀김으로 그림을 완성하는 독특한 화풍으로 유명한 팝 아티스트 ‘이언’ 작가가 특유의 기법으로 던파의 NPC ‘세리아 키르민’, ‘청색의 수호자 비탈라’, ‘아이리스 포츈싱어’를 표현해 낸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던파 아트 쾌감

이와 함께 작품마다 QR 코드를 표시하여 스마트폰을 통해 성승헌 캐스터가 직접 녹음한 음성으로 작품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던파 아트 쾌감

이날 던파 아트 쾌감 공식 행사에 참여한 이언 작가는 “이번 작품은 흥미로운 작업이었다. 던파와 같은 유명 게임을 대상으로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광작가 역시 “그림표현이 사실적으로 들어가는데 던파와 작업을 하면서 다소 과장된 시도를 할 수 있게 되어 굉장히 새로웠다. 게임을 깊게 접하지는 못했지만 이전부터 아트웍은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앞으로도 이런 협업이 많이 이뤄지고 기회가 더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해 작품을 내놓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 던파 넥슨 던전앤파이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