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여름의 왕좌 차지한 락스 타이거즈 “연습대로만 하면 롤드컵 상위권에 오를 것”

조영준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락스 타이거즈가 2016 LCK 롤챔스 서머에서 3전 4기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여름의 제왕으로 군림했다.

금일(20일)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열린 '코카콜라 제로 2016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이하 '2016 LCK 롤챔스 서머')에서 락스 타이거즈는 최종 스코어 3:2로 승리하며, 오랜 시간 짓눌렀던 '무관의 제왕'이라는 오명을 씻었다.

경기가 끝난 이후 우승을 차지한 락스 타이거즈 선수들과 미디어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우승으로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출전을 확정지은 락스 타이거즈의 선수들은 과연 어떤 각오로 경기에 임했을까? 직접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락스 타이거즈 선수들

Q: 3전 4기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소감을 말해달라
A: 스맵(송경호 선수)- 정말 너무 기분이 좋다. 우승을 확정 짓는 순간 눈물이 났는데, 너무 기쁘다.

피넛(한왕호 선수) 선수 생활을 시작하면서 겪은 첫 우승이다. 프로게이머를 시작하면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이 우승이었는데, 그것을 이루니 정말 기분이 좋다.

쿠로(이서행 선수)- 준우승 3번 만에 드디어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스코어도 아슬아슬하게 3:2로 우승을 했는데 너무 좋다.

크라이(해성민 선수)- 경기를 나오지 않아 그다지 역할은 못한 것 같지만. 팀이 우승을 해서 기쁘다

프레이(김종인 선수)- 경기가 너무 팽팽했고, 불리한 것도 있었는데, 이렇게 이기니 하늘이 도와준 것 같다. 기분이 너무 좋다.

고릴라(강범현 성수)- 2014년 스프링부터 총 4번 결승에 왔는데 드디어 우승을 했다. 지치지 않고 우승하는 선수가 되겠다

강승현 코치- 선수들의 말처럼 우승을 차지해 정말 기쁘다.

정노철 감독- 팀원들과 같이 정말 기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다. 앞으로 있을 롤드컵 준비를 철저히 준비하겠다.

Q: (스멥 선수에게) 갱플로 바론 스틸을 했는데? 느낌이 어땠나?
A: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KT의 진을 견제하면서 어떻게 잡을 수 있을까 만 생각했을 뿐 스틸을 하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어서 오히려 허탈한 웃음이 나왔다. 바론을 스틸하니 피넛이 하이파이브를 하더라.(웃음)

Q: (정노철 감독에게) 오늘 모든 경기에서 블루 진영을 골랐다. 그 이유는?
A: KT나 우리 팀이나 벤픽을 먼저 가져가는 블루가 정말 유리하다는 것을 알았다. 양팀 다 같은 생각이었기 때문에 블루로 벤픽의 유리함을 가져갔다.

LOL 서머 결승전

Q: (쿠로 선수에게) 눈물을 정말 펑펑 흘렸다. 이 경기가 어떤 의미였나?
A: 3:2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해서 자칫 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프로게이머 커리어에 처음으로 우승을 새겼는데, 개인적으로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Q: (정노철 감독에게) 마지막 5세트에서 정글러 벤을 먼저 시도한 이유는?
A: KT의 경우 니달리를 1경기부터 계속 벤했지만, 마지막 세트에서는 우리 쪽에서 정글 벤을 한 것이 맞다. 개인적으로 KT의 정글러 스코어(고동빈) 선수가 렉사이, 그라가스 등 탱 킹이 되면서 이니시를 열 수 있는 정글러를 잡았을 때 KT의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피넛 선수는 그 반대로 공격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킨드레드, 그레이브즈 등 피지컬 싸움을 하는 픽을 강요하도록 벤픽을 유도했다.

Q: (프레이, 고릴라 선수에게) 오늘 상대 바텀 듀오를 상대로 어떤 식으로 전략을 새웠나?
A: (프레이) 오늘 공교롭게도 진을 선택한 팀이 모두 졌다. 때문에 시비르와 같은 라인 클리어를 빨리 하면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챔피언을 고르기 위해 노력했다.
(고릴라) 1~2경기에서 KT가 생존기 있는 원딜을 고르면서 우리가 유리한데도 갱킹의 압박 때문에 라인전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때문에 서포터인 내가 안보이거나 로밍 가는 방식으로 상대와 비슷하게 게임을 하려고 했다.

LOL 서머 결승전

Q: 롤드컵에 진출하게 되었다. 롤드컵에 임하는 각오한마디 해달라.
A: 스멥- 연습을 할때 분위기가 좋았다. 다시 한번 결승전에 부담감이 크다고 느꼈다. 롤드컵에 가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

피넛- 오늘 경기력이 준비한 것 보다 못했다. 급해지는 옛날 습관이 다시 나오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쳐 롤드컵에서 꼭 좋은 성적 내겠다

쿠로- 롤챔스도 우승했으니 롤드컵도 우승을 노려볼 수 있다. 실수가 많이 나왔는데 이 실수만 고치면 무조건 상위권을 차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크라이- 롤드컵 목표는 우승이다. 잘 준비하겠다

프레이- 롤드컵에서 일찍 떨어지면 집에 가는 것으로 아는데, 최대한 오래 살아남아 많은 곳에 가겠다.

고릴라- 오늘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하다. 롤드컵때까지 잘 쉬면서 팀을 가다듬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겠다.

강승현 코치- 송경호 선수가 말했듯 연습한 것에 비해 플레이가 안 좋았다. 이를 잘 보완하겠다.

정노철 감독 2년 동안 정말 열심히 달려왔다. 2년 전부터 팀을 도와준 이세진 매니저에게 감사하며 이번 년도부터 시작하게 된 대표님과 회사 여러분들의 지원으로 우승한 것 같다. 꼭 우승하고 돌아오겠다. 그리고 팬 여러분들 역시 너무 감사 드리고 항상 직관오시고 지켜 봐주신다. 락스 멤버들이 프로게이머 생활을 하는 원동력이 팬이다. 롤드컵 가서도 좋은 성적 내겠다.

: LOL 롤드컵 롤챔스 락스타이거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