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의 하반기 모바일게임 맹폭, 키워드는 '자체 개발'

조영준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2016년 모바일게임 진출의 해"를 천명했던 넥슨의 야망이 드디어 그 빛을 발하고 있는 것일까? 2016년 하반기 출시된 넥슨의 신작 모바일게임들이 연이어 매출 순위권에 진입하며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내고 있다.

넥슨 모바일게임 매출 순위

특히, 히트의 성공 이후 한 동안 잠잠했던 모바일게임들이 드디어 '넥슨'이라는 이름값에 걸맞는 성적을 내고 있으며, 무엇보다 자체 개발작인 'M.O.E.'와 '삼국지조조전 Online'이 흥행을 거두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중이다.

삼국지 조조전

먼저 '삼국지조조전 Online'은 구글플레이 마켓 매출 6위(10월 14일 기준)까지 오르며 하반기 등장한 모바일게임 중 가장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삼국지조조전 Online'은 추억의 고전 명작으로 유명한 코에이테크모게임스의 '삼국지 조조전'의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으로, 출시 후 삼국지 팬들을 포함한 많은 이용자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는 가운데 풍성한 콘텐츠와 게임성을 높게 평가 받으며 원작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략과 전술을 펼치며 천하를 통일하는 원작의 재미와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 된 멀티플레이 시스템을 도입한 SRPG 장르의 재미를 확실히 잡아냈으며, 원작 외에도 '관우전', '장료전' 등 다양한 추가 시나리오가 제공되는 '연의' 모드와 자원을 관리하며 국가를 경영하는 '전략'모드를 통해 강화된 신규 콘텐츠를 갖췄다.

여기에 싱글 플레이와 멀티 플레이를 넘나드는 다양한 PvP 모드와 삼국지 장수를 내맘대로 성장시킬 수 있는 육성의 재미까지 더해 많은 게이머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모에 이미지

이와 함께 게이머들의 '덕심'을 자극한 모바일게임으로 화제가 된 'M.O.E.' 역시 매출 순위 20위권에 안착하며 순항 중이다. 지난 9월 20일 출시 이후 9일 만에 구글 게임 최고매출 8위를 달성한 바 있는 'M.O.E.'는 풀 3D로 제작된 픽시 캐릭터와 탄탄한 게임성, 몰입감을 더하는 스토리로 이용자들에게 호평 받고 있다.

여기에 차세대 기술로 꼽히는 VR을 통해 미소녀들을 보다 생생하게 볼 수 있는 'VR 모드'와 캐릭터의 연예 단계에 따라 능력치와 특수 능력이 해제 되는 것은 물론, 별도의 엔딩까지 볼 수 있는 독특한 육성 시스템도 흥행 요소 중 하나다.

메이플스토리M

4분기에 선보이는 자체개발 야심작도 흥행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에 출시된 '메이플스토리M'은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재미요소와 플레이 경험을 동일하게 적용해,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느낄 수 있는 '경험의 일치'를 바탕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타이틀로 꼽힌다. 또, 인기 온라인게임 IP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던전앤파이터: 혼'과 참신한 기획이 돋보이는 실시간 5대5 팀대전 전술 슈팅 게임 '탱고파이브 : 더 라스트 댄스'는 10월 중 시범테스트에 돌입한다.

메이플스토리M

넥슨은 이 외에도 자체 개발작 '메이플블리츠X', '리터너즈', '야생의 땅: 듀랑고'를 포함해 퍼블리싱작 캐주얼 퀴즈게임 '퀴즈퀴즈', '진삼국무쌍:참', '자이언티카' 등 다채로운 신작 출격을 앞두고 있다.

: 조조전 넥슨 모에 메이플스토리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