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VR 게임의 비주얼이 또 진화했다. '로보리콜 체험기'

조광민

"VR 게임의 비주얼이 또 한 번 진화했다"

이는 지난 20일 에픽게임스 코리아가 자사의 사옥에서 체험회를 진행한 에픽게임스의 신작 VR 게임인 '로보리콜(Robo Recall)'을 경험한 기자의 소감이다.

로보 리콜 이미지 (제공=에픽게임스 코리아)

에픽게임스 코리아가 체험회를 진행한 '로보 리콜'은 지난 10월 초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오큘러스 개발자 컨퍼런스인 '오큘러스 커넥트3'에서 현장에서 최초로 공개해 현지 및 관계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VR 게임이다. 에픽게임스는 앞서 '오큘러스 커넥트2' 현장에서 자사의 VR게임 데모인 '불릿 트레인'으로도 극찬을 이끌어낸 바 있다.

20일 체험을 진행한 '로보 리콜'은 전작이라 볼 수 있는 '불릿 트레인' 보다 여러 방면에서 더욱 진화한 VR 게임이다. 조작은 오큘러스의 전용 컨트롤러인 터치를 활용해 진행된다. 화면에 등장한 손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바닥에 떨어져있는 총을 집어서 쓰고, 날아오는 총알을 잡아 던지는 것은 기본이다.

로보 리콜 체험 화면 (사진=게임동아)

여기에 이번에는 화면에 나타난 로봇의 사지를 게이머가 직접 뜯어버릴 수도 있으며, 옆 주머니에서 권총을 꺼내거나 등 뒤에서 샷건을 꺼내는 동작도 추가됐다. 옆 주머니에서 권총을 꺼내 발사하고, 탄창이 비워진 총을 바닥에 버린 때는 마치 '오버워치'의 캐릭터인 '리퍼'가 된 기분을 전해주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전작인 '불릿 트레인'보다 더욱 다양한 동작 인식이 마련돼 게임의 몰입도와 재미가 배가됐다. 아울러 총을 발사할 때마다 오큘러스 터치에서 진동이 울려 제법 손맛도 있다. 아울러 너무 현실적으로 구현하지 않은 게임 속 슈팅 감각이 경쾌한 재미를 선사한다.

로보 리콜 이미지 (제공=에픽게임스 코리아)

에픽게임스가 VR 게임의 멀미 해결을 위해 도입한 이동 방식도 '불릿 트레인'에서 한 단계 진화했다. '불릿 트레인'에서는 지정된 장소로만 텔레포트 하는 방식을 택했다면, '로보 리콜'은 게이머가 원하는 곳 어디든지 자유롭게 텔레포트로 이동하고 바라보고자 하는 방향까지 미리 설정할 수 있다. 10월 초 상암에서 열린 코리아 VR 페스티벌 현장에서 게임 속 캐릭터만 걸어서 이동하고 현실 속 본인은 그냥 서 있는 방식으로 구성한 VR 게임을 체험한 뒤 멀미로 고생한 경험이 있었으나, '로보 리콜'에서는 어지러움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로보리콜 이미지 (제공=에픽게임스코리아)

체험 과정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HMD 착용하고 진행하는 VR 게임임에도 이른바 '쨍한' 느낌이 전해질 정도로 놀라운 모습을 보여준 그래픽이다. VR 게임의 특성상 초당 90프레임을 구현해야 함에도 건물에 걸려있는 깃발이 펄럭이는 등의 효과도 구현됐으며, 많은 수의 적들이 등장해도 프레임도 안정적이라 총알이 빗발치는 도시의 분위기를 제대로 전해준다.

관계자에게 한층 향상된 느낌의 그래픽에 대해 문의하니 언리얼 엔진4의 차후 버전에 추가할 신기술을 미리 적용해 선보인 것이 '로보 리콜'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쨍한' 느낌을 전해주는 게임 화면은 3D 그래픽 외각의 계단현상을 감소하는 기술인 안티얼라이어싱까지 적용된 결과물이라고 한다. 기존 언리얼 엔진4로 개발한 VR 게임은 안티얼라이어싱 기술이 적용되지 않았다. 언리얼 엔진4의 업데이트 이후 개발 되는 게임의 경우 '로보 리콜'처럼 안티얼라이어싱 등 최신 그래픽 기술이 지원되는 것은 물론 '오큘러스 커넥트3'에서 발표한 것처럼 지금의 권장사양 보다 낮은 사양의 PC에서도 큰 문제 없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로보 리콜 체험 화면 (사진=게임동아)

한편, '로보 리콜'은 오큘러스 전용 VR 게임으로 내년 상반기 오큘러스 스토어에 무료로 공개된다. 정식 버전에서는 체험 버전에서 만날 수 있었던 스테이지 외에도 더욱 다양한 스테이지와 무기 개조 시스템, 다양한 스킬샷과 트릭샷, 다른 게이머와 펼치는 순위 경쟁 등 다양한 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이다.

: 에픽게임스 에픽게임스코리아 vr vr게임 로보리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