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스코넥, 지스타2016에서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으로 VR 기술력 과시

김남규

최근 게임업계의 새로운 돌파구로 주목을 받고 있는 VR 게임을 다수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스코넥 엔터테인먼트가 이번 지스타2016에서도 사용자가 직접 VR 기기를 착용하고 움직이면서 즐기는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을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은 사용자가 단순히 VR화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직접 어트랙션 장비를 직접 착용하고 움직이면서 즐기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방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콘텐츠에 반영하기 때문에 실제로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 움직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

이런 워킹 어트랙션 가상현실 게임을 개발한 곳은 전 세계적으로 호주의 제로 레이턴시(Zero Latency), 미국의 더 보이드(The VOID)에 이어 스코넥이 세 번째다.

게임의 배경은 인간과 안드로이드의 분쟁이 일어난 미래 세계다.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통치국에 대항하는 반군 입장에서 돌연변이 생명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비밀연구소를 탈출해 이 소식을 세상에 알리는 임무를 맡게 된다.

게임을 시작하면 우주 거주지에 출몰한 괴물들을 만나게 되며, 실제 총기처럼 반동까지 느껴지는 총기 컨트롤러를 사용해 움직이면서 전투를 벌이게 되기 때문에 마치 실제 현장에 있는 듯한 착각을 느끼게 된다.

또한, 직접 엘리베이터까지 이동해서 올라타기도 하고, 좁은 다리 위에서 몸의 균형을 잡으며 이동하는 등 움직이는 액션이 다수 존재해 훨씬 더 현실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시연장에 약간의 단차가 있는 좁은 판자를 설치해뒀기 때문에 실제 상황이 아니라 가상 현실이라는 인식하지 못하고 실제로 비틀거리는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었다.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

사용자가 착용하게 되는 장비는 HMD, 총기 컨트롤러, 백팩PC, 가슴 진동팩, 트래킹 글러브 등이다. PC는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지포스 GTX 980으로 구성됐으며, 전원은 사용자의 움직임을 방해하지 않도록 별도 탑재된 배터리를 활용한다. 장비를 모두 경량화하고, 발열을 줄였기 때문에 누구나 불편함없이 착용할 수 있다.

또한, 지붕에 16개의 센서를 설치해, 사용자가 착용하고 있는 총기 컨트롤러와 헤드셋, 장갑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게임에 반영시킨다. 스코넥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약 10m x 10m 의 공간이 필요한 타 워킹 어트랙션 게임과 달리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은 5m x 7m 가량의 공간이 있으면 2~3명이 일정한 시간 간격을 두고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

모탈블리츠 워킹 어트랙션은 넓은 공간과 다수의 장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개인이 구입하는 것은 쉽지 않은 만큼 가상현실(VR) 카페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여러 관련 업계와 접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승종 스코넥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이사는 “오랜 시행착오를 거쳐 가상현실 워킹 어트랙션을 구현했다. 실제 공간에서 즐기는 듯한 생생한 체험을 통해 지금의 가상현실과 다른 새로운 문화를 선도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 모탈블리츠 vr 스코넥 지스타2016 워킹어트랙션 모탈블리츠워킹어트랙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