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카카오, 2016년 연 매출 1조 4,642억 원 달성.. "1조 클럽 가입"

조영준

- 4분기 매출 4,538억 원, 영업이익은 382억 원, 2016년 연매출 1조 4,642억 기록
- 뮤직 콘텐츠 매출 1,069억 원, 전년대비 12% 큰 폭으로 증가
- 광고 플랫폼 매출 1,415억 원, 전분기 대비 14.5% 성장

카카오(대표 임지훈)는 금일(9일) K-IFRS(한국국제회계기준) 기준 2016년 연간 연결 매출 1조 4,642억 원을 기록, 최초로 연 매출 1조원 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번 기록은 게임, 뮤직 등 콘텐츠 플랫폼 매출이 대폭 성장한 결과로, 2016년 4분기 연결 매출은 4,538억 원, 동 기간 영업이익은 382억 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 CI


4분기 연결 매출은 전 영역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전분기 대비 16.0%, 전년 동기 대비 87.8% 증가했다.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 대비 11.7%, 전년 동기 대비로는 228.7% 상승한 2,215억 원이다. '프렌즈팝콘 for Kakao', '쿵푸팬더3 for Kakao', '데스티니차일드 for Kakao' 등 4분기 런칭한 신규 모바일 게임 매출의 확대와 '검은사막', '에오스' 등 PC 퍼블리싱 게임 매출의 호조로 게임 콘텐츠 매출은 전분기 대비 18.8%, 전년 동기 대비 63.4% 증가한 932억 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0% 증가한 1,069억 원으로 집계됐다. 멜론 유료 고객의 확대가 가장 큰 요인이다. 로엔엔터테인먼트가 계열 편입되기 전인 2015년과 비교하면 뮤직 콘텐츠 플랫폼에서만 연간 1,036억 원의 매출 상승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광고 플랫폼 매출은 1,415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11.5% 상승했고 전년 동기 대비 7.9% 하락했다. 광고주를 위해 저효율 네트워크 광고를 제외하면서 발생한 자발적 감소분을 감안하면, 전분기 대비 14.5%, 전년 동기 대비 5.9% 성장한 규모다.

4분기 카카오 실적


기타 매출 부문은 커머스 매출이 견인했다. 지난해 11월 문을 연 카카오프렌즈 플래그십스토어 홍대점의 상품 판매 호조와 연말 성수기를 맞은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매출 상승으로 기타 매출 총액은 908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37.4%, 전년 동기 대비 337.9% 증가한 수치다.


4분기에는 카카오드라이버 등 다양한 서비스 마케팅에 따른 광고선전비 증가와 커머스 매출 상승에 의한 지급수수료 증가로 총 4,157억 원의 영업비용이 발생했다.

카카오는 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26.1%, 전년 동기 대비 85.1% 증가한 382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은 8.4%다. 당기순이익은 294억 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2017년, 카카오톡의 진화와 인공지능 기술 연구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지난 1일, 초기 자본 200억 원 규모로 설립한 인공지능 기술 전문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이 중심이 돼 관련 핵심 기술의 개발과 투자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 실적 카카오 2016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