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위기에 빠진 데브시스터즈, 라인업 확대로 부진 탈출 노린다

김남규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준비한 야심작 쿠키런 : 오븐브레이크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7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위기에 빠진 데브시스터즈가 쿠키런 IP를 활용한 다양한 신작으로 부진 탈출을 노린다.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2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그간 회사가 겪어온 성공과 실패 진단 및 신작 라인업 7종 등 향후 사업 계획을 밝혔다.

데브시스터즈 간담회

데브시스터즈는 러닝 게임 쿠키런으로 코스닥 상장까지 성공한 회사로, 지난 2013년 국내에 선보인 쿠키런 for Kakao와 2014년 해외에 출시한 라인 쿠키런을 통해 2천억원 이상의 매출과 전세계 누적 다운로드 1억건, 최고 일일 이용자수 1천만명 이상을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오랜 서비스 기간으로 인한 쿠키런 매출의 자연 감소와 후속작 쿠키런:오븐브레이크의 개발 지연 및 성과 부진으로 인해 기대에 못미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특히 이지훈 대표와 김종흔 대표는 실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자사주 매입 및 올해 연봉 전액 반납을 발표하기도 했다.

데브시스터즈 간담회

이날 발표에 따르면 단일 타이틀 위험을 없애기 위해 라인업을 확대하고, 쿠키런:오븐브레이크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3분기 쿠키런 디펜스를 시작으로, 4분기 쿠키런 퍼즐, 내년 1분기 쿠키런 RPG까지 쿠키런 IP를 활용한 신작 3종을 발매한다. 인지도 높은 쿠키런 IP를 적극 활용해 신작들의 이름을 알리고, 이 신작들의 성공을 바탕으로 쿠키런 IP의 경쟁력을 더욱 더 확대시켜나간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쿠키런 IP 외의 신규 게임 4종도 준비중이다.  올해 4분기에 선보일 프로젝트:액션RPG와 프로젝트MOSNG, 2018년에 선보일 전략대전 게임 프로젝트AP와 프로젝트S 등이다. 그동안 라인업이 러닝게임에만 집중되어 있었으나, 퍼즐, RPG, 디펜스, MOSNG, 전략 등 장르를 다변화시켜, 단일 장르의 위험을 피하겠다는 생각이다.

데브시스터즈 간담회

또한, 자회사 설립 및 외부 투자를 통해 공동 개발과 퍼블리싱 사업의 토대를 구축했다. 지난해 11월 자회사 젤리팝게임즈를 설립해 쿠키런:퍼즐을 개발하고, 우파루 시리즈의 유명한 최현동 대표의 엔플과 쿠키런:디펜스를, 펄어비스, 웹젠 출신들이 설립한 버튼과 샌드박스형 프로젝트 MOSNG를 개발 중이다. 더불어 웨이브3 스튜디오로 인수해 정통 액션RPG 개발력도 확보할 계획이다.

이렇게 준비하고 있는 신작 7종들은 쿠키런:오븐브레이크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추진한다. 쿠키런 IP를 바탕으로 한 기존 고객층과 새로운 게임을 통해 유입될 이용자들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인프라 구축도 고려 중이다.

데브시스터즈 간담회

올해 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상반기에 쿠키런:오븐브레이크의 업데이트를 통해 매출 상승을 노리고, 올해 3분기부터 3~4종의 신작을 일정 지연없이 출시할 수 있도록 개발 일정을 앞당길 생각이다.

이지훈 대표는 "현재 데브시스터즈의 시총은 1500억원 정도이며, 현금 보유량인 1200억원을 제외하면 시장에서 300억원 정도의 가치로 판단되고 있다. 앞으로는 쿠키런 IP의  경쟁력 강화와 다양한 라인업 확보 등 보다 적극적인 사업을 통해 기업 가치 올리겠다"며 "오늘 발표한 사업 전략을 잘 추진하기 위해 조직 자체의 추진력과 실행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내실 다지기에서 힘쓰겠다"고 말했다.

데브시스터즈 간담회

: 쿠키런 데브시스터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