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뮤 레전드' 3일 만에 만렙 1만 명 등장, 초반 흥행 질주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웹젠에서 서비스 중인 '뮤 레전드'가 서비스 초반 흥행을 질주하고 있다.

웹젠(대표 김태영)에서 개발 및 서비스 중인 PC 핵앤슬래시 MMORPG '뮤 레전드(MU LEGEND)'가 서비스 첫 주말을 지나면서 서비스 첫 주말 PC방 게임순위 10위권에 안착했다. PC방 전문 리서치 사이트인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27일 기준으로 '뮤 레전드'가 PC방 전체게임 점유율 순위 10위, RPG 부분 4위에 올랐다. 지난 3월 26일에는 전체게임 점유율 순위 8위에 오르기도 했다.

뮤 레전드 PC방순위 10위 안착

웹젠이 밝힌 자체 집계 데이터도 뛰어나다. '뮤 레전드'에 접속해 본 게임회원들 중 50.63%의 이용자가 게임을 다시 찾고 있으며, 회원들 중 1만 명 이상이 3일 동안 자신의 캐릭터를 최고 레벨인 65레벨까지 육성하는 등 게임의 장기 흥행 가능성을 나타내는 여러 지표에서도 기대치를 넘는 수치를 보였다.

웹젠 측은 "'뮤 레전드'가 최고 레벨에 도달한 게임회원들이 '에픽던전'을 비롯해 '블러드캐슬' 등의 협력 콘텐츠(파티사냥)와 아이템 수집(파밍) 등 게임의 주요 콘텐츠를 본격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게임이 설계됐다"라며, "최고 레벨에 도달한 회원들이 많아질수록 실제 동시접속자와 이용회원(UV, Unique Visitor)들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게임의 서비스 초반 흥행은 게임의 재미와 함께 웹젠이 준비한 다양한 PC방 혜택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웹젠은 전국 1만 여 '웹젠 가맹 PC방'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게임쿠폰 등의 각종 혜택을 마련했으며, 다음주인 4월 5일부터는 전국 120여개의 PC방을 대상으로 '뮤 레전드'의 운영진들이 직접 방문하는 오프라인 PC방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웹젠 PC방에서 게임에 접속하면 '일일귀속 레드젠 지급'과 '영혼 경험치 30% 추가' 등의 PC방 접속혜택을 얻을 수 있다.

한편, 웹젠은 빠르게 콘텐츠를 소모하는 국내 게이머들의 성향을 고려한 업데이트 콘텐츠도 이미 준비를 완료했다. 길드커뮤니티 '기사단'과 신규 클래스 '엠퍼사이저' 등은 모두 앞으로 한달 내에 새로 추가된다, 신규 '엠퍼사이저'는 적을 조종하거나 약화시키는 등의 '군중제어'에 특화된 스킬을 주로 사용하는 클래스다.

웹젠 '뮤 레전드'의 사업을 총괄하는 이진우 실장은 "'뮤 레전드'의 호쾌한 '몰이사냥' 전투와 상위레벨 특화 콘텐츠들이 이용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았던 것 같다"라며, "주말 간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피드백을 바탕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뮤 레전드 대표 이미지

: 웹젠 뮤레전드 보도자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