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별다른 수식어가 필요 없다. 핵앤슬래시 MMORPG '뮤 레전드'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빠르고 호쾌하다. 이는 아마 웹젠이 출시한 PC용 핵앤슬래시 MMORPG '뮤 레전드'를 설명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표현이 이라고 생각한다. 웹젠은 점점 어렵고 복잡해지는 MMORPG와 달리 핵앤슬래시 장르의 강점인 간편한 조작을 통한 몰이 사냥의 쾌감을 전하고, 빠른 성장 테이블을 마련해 스트레스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뮤 레전드 이미지

이러한 장점을 지닌 '뮤 레전드'는 시장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PC방 전문 리서치 사이트인 게임트릭스에서 PC 방 전체 게임 점유율 순위 8위(30일 기준)에 올랐다. 최근 등장한 PC용 온라인게임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적이다.

웹젠이 자체 집계한 데이터를 살펴봐도 게임에 접속해 본 게임회원 중 절반이 넘는 이용자가 게임을 다시 찾고 있으며, 회원들 중 1만명 이상이 3일 동안 자신의 캐릭터를 최고 레벨인 65레벨까지 까지 육성했다. 장기적인 흥행도 점쳐볼 수 있다.

뮤 레전드 스크린샷 (제공=웹젠)

실제 게임을 즐겨봐도 웹젠이 추구한 재미를 그대로 만끽할 수 있다. 게이머는 '다크로드', '위스퍼러', '블레이더', '워메이지' 등 4개의 클래스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각 클래스는 각기 다른 몰이 사냥의 재미를 전한다. 다크로드는 묵직한 타격을, 워 메이지는 광역 마법으로 적을 한방에 몰살하는 쾌감을 선사한다. 특히, 클래스마다 주 무기가 2종류씩 마련돼 같은 클래스라도 게이머의 취향에 맞는 무기를 선택해 즐길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웹젠이 밝힌 데이터처럼 3일 만에 최고레벨 이용자가 1만 명이 등장할 정도로 빠른 성장이 주는 재미도 있다. 각종 혜택이 주어지는 웹젠 가맹 PC방 등에서 5~6시간 정도 즐기면 30레벨 이상을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을 정도다. 특히 게임 내 다양한 콘텐츠는 최고레벨 이용자가 즐길 수 있도록 설계돼 성장을 위한 자극제 역할을 하기도 한다.

뮤 레전드 스크린샷 (제공=웹젠)

게이머는 일반적인 필드 사냥부터 다양하게 마련된 인스턴스 던전, 시공의 틈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끽할 수 있으며, 최고레벨에 도달하면 에픽던전을 비롯해 과거 '뮤 온라인'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블러드캐슬' 등의 협력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다. 여기에 두 차례의 CBT를 거치며 필드 콘텐츠를 강화하고 '뮤 레전드' 만의 다양한 콘텐츠도 마련돼 즐길거리가 부족하다는 느낌은 적은 편이다.

과거 '뮤 온라인'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것도 강점 중 하나다. '뮤 온라인'을 대표하는 날개 콘텐츠는 '뮤 레전드'에서 더욱 화려하게 돌아왔으며, '뮤 온라인'의 다크로드와 같은 클래스나 워메이지의 악령과 같은 기술은 향수를 자극한다.

뮤 레전드 스크린샷 (제공=웹젠)

곳곳에 마련된 편의 장치도 강점이다. 게이머들이 스트레스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자도 이동 등의 장치를 마련했고, 최고 레벨 콘텐츠의 경우 별다른 이동이나 스트레스 없이 '과업의 방'에서 대부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육성 이후에는 더 좋은 아이템 파밍을 위한 플레이가 주가 되는 핵앤슬래시 장르의 장점을 잘 살려낸 모습이다.

'뮤 레전드'는 기존 대형 온라인게임에 비해 막대한 자본이 투입된 것도 아니고, 화려한 수식어를 마구 붙일 수 있는 게임도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 대형 온라인게임들이 초대형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왔음에도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었던 가운데 '뮤 레전드'가 전해주는 메시지는 제법 의미가 크다.

뮤 레전드 스크린샷 (제공=웹젠)

서비스 초반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뮤 레전드'는 앞으로 빠르게 콘텐츠를 업데이트하며 게이머들과 계속해서 나아갈 예정이다. 한동안 침체기에 빠졌던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에 '뮤 레전드'가 계속해서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지 앞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 웹젠 웹젠앤플레이 뮤레전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