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데브시스터즈, 세번째 개발 자회사 '메이커스 게임즈' 설립

김남규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모바일 게임 개발 자회사 메이커스 게임즈(대표 고정환)를 설립했다고 금일(12일) 밝혔다.

젤리팝게임즈와 웨이브3스튜디오에 이어 세번째로 설립된 개발 자회사 메이커스 게임즈는 네오플 던전앤파이터의 개발실 팀장 및 오리진게임즈 크로커스의 프로듀서였던 고정환 대표를 수장으로, 던전앤파이터 개발에 참여했던 팀장급 개발자들이 참여했다.

메이커스 게임즈는 첫 작품으로 액션 노하우를 살린 RPG를 개발할 계획이며, 데브시스터즈는 자회사에 대한 개발 전반 지원 및 향후 직접 퍼블리싱을 추진하게 된다.

이에 따라 데브시스터즈가 준비중 인 프로젝트는 총 8종으로 확대됐으며, RPG를 비롯해 디펜스, 퍼즐, MOSNG(다중접속 소셜네트워크게임), 전략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타이틀을 보유하게 됐다.

메이커스 게임즈 고정환 대표는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RPG에 대해 플레이에 오랜 시간을 집중∙투자해야 하는 게임이란 부담을 갖고 계신 것 같다"며, "피로도를 낮춰 보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깊이 있는 콘텐츠를 통해 다채로운 재미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RPG를 만들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우수한 개발력 및 운영 경험을 가진 메이커스 게임즈를 통해, RPG에 대한 경쟁력을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데브시스터즈는 각각의 노하우를 가진 전문 개발사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선보이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데브시스터즈 로고

: 데브시스터즈 메이커스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