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열혈강호 모바일', 중국 매출 3위 올라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최근 중국에 출시된 '열혈강호 모바일'이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순위 3위에 올랐다. 룽투코리아의 로열티 수입도 기대된다.

열혈강호 모바일 중국 매출 순위 3위

룽투코리아(대표 양성휘)는 중국 모회사 룽투게임에서 개발한 모바일 MMORPG '열혈강호 모바일'(중국 서비스명, 热血江湖手游)이 중국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금일(14일) 밝혔다.

'열혈강호 모바일'은 지난 10일 중국 애플 스토어에, 13일에는 중국 현지 안드로이드 마켓인 360, 바이두, 응용보, 샤오미 등에 출시됐다. 게임은 출시 이틀만에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1위, 다음날인 12일 최고 매출 6위, 13일에는 최고 매출 3위를 기록했다.

또한, 360, 바이두, 응용보, 샤오미 등에 오픈과 동시에 메인 피쳐드 및 오늘의 추천 게임으로 선정되었으며, 360 마켓에서는 출시 하루 만에 약 15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기도 했다.

룽투코리아의 경우, 지난 2015년 인기만화 '열혈강호'의 모바일 중화권 독점권을 확보한데 이어, 2016년 12월 '타이곤모바일' 인수를 통해 열혈강호 모바일 글로벌 판권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룽투코리아는 '열혈강호 모바일' 중국 매출의 10~15%를 로열티 수익으로 확보하게 된다.

'열혈강호 모바일'은 국내 인기 만화 '열혈강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귀여운 5등신의 캐릭터와 코믹한 스토리, 유쾌한 게임성을 내세운 모바일 무협 MMORPG다. 엠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 리소스를 활용해 제작됐으며, '열혈강호' IP를 활용해 중국 시장에 선보이는 모바일 게임은 이번이 처음이다.

: 엠게임 룽투코리아 보도자료 열혈강호모바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