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한명만 살아남는다. 배틀로얄 모바일 게임 '블랙서바이벌' 시즌3 돌입

김남규

넵튠의 자회사 아크베어즈(대표 정신철)은 자사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게임 '블랙서바이벌'의 시즌3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금일(1일) 밝혔다.

블랙서바이벌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배틀로얄 방식의 게임으로, 10명의 플레이어 중 최후의 1인으로 살아남는 것이 목표다. 섬 곳곳을 탐색해 재료와 장비를 수집, 제작하면서 다른 플레이어들과의 전투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이번 시즌3는 게임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다. 서비스 초기부터 독특하긴 하지만 진입장벽이 높다는 평가를 받아온 만큼, 게임의 일부 규칙에서부터 유저인터페이스(User Interface)까지 전방위에 걸친 변화를 시도했다.

정신철 대표는 "생소한 장르인 만큼, 이용자가 게임 내에서 최후의 생존자가 되는 경험을 하게 하고, 그 과정에서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시즌3의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며, "시장의 대세인 P2W(Pay To Win) 구조보다 실력으로 승부하는 짜릿한 게임성을 잃지 않는 콘텐츠로 유지,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 및 시즌3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카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블랙 서바이벌

: 배틀로얄 블랙서바이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