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전투의 차이가 명품을 만들다. '데스티니6'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겉으로는 비슷할지 몰라도 작은 차이 하나가 결과적으로는 명품이냐 아니냐라는 엄청난 차이를 만들어 낸다는 얘기다. 이는 모바일게임 시장에도 그대로 적용되며, 최근 등장한 넷마블의 신작 모바일 RPG '데스티니6'를 좋은 예로 꼽을 수 있다.

데스티니6 출시 이미지

'데스티니6'는 알파카게임즈가 개발한 수집형 모바일 RPG로, 기존의 수집형 모바일 RPG와 유사한 시스템을 가져가면서도 직접 조작하는 전투의 재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게이머는 터치와 드래그 방식의 간단한 조작을 통해 진짜 게임을 플레이하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일반적인 수집형 RPG가 캐릭터를 수집하고 덱을 구성하는 것에 그치는 보는 게임이라면, '데스티니'6는 진짜 플레이하는 게임이라 불리기에 손색 없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실제 게임을 즐겨보면 기존의 수집형 RPG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전투의 손맛을 느낄 수 있다. 적의 강력한 공격을 회피하기 위해서 가상 키를 이용해 영웅들을 이리저리 움직여야 한다. 또한, 스킬도 일반적으로 버튼만 터치해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드래그를 통해 직접 사용영역을 지정해 전략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 적의 약점을 공략할 수 있는 브레이크라는 시스템까지 곁들여져 게이머의 손은 쉴 틈 없이 바쁘다.

브레이크 시스템은 '데스티니6' 전투의 핵심 중 하나로, 몬스터는 강력한 공격을 퍼붓거나 혹은 강력한 공격을 앞두고 있으면, 약점이 오픈 되는 브레이크 상태가 된다. 이때 브레이크 스킬을 적중시키면 몬스터는 한동안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하게 되고, 게이머는 이틈을 이용해 화력을 집중할 수 있다. 파티 전멸 위기 등의 불리한 상황도 뒤집을 수 있을 정도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물론 브레이크 스킬은 게이머의 선택으로 스킬을 보유하지 않은 영웅만으로도 덱을 구성해 즐길 수도 있다. 게임의 핵심인 전투를 어떻게 풀어갈지는 말 그대로 게이머의 선택에 달린 것이다.

직접 조작하는 것만큼 전략적인 덱 구성도 중요하다. 게이머는 3명의 영웅과 1명의 스트라이커 영웅을 활용할 수 있으며, 이들을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서 같은 스테이지나 콘텐츠도 클리어하느냐 못하느냐가 갈린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게임의 근간인 전투 시스템에서 차별화를 가져가고 전략적인 플레이에도 무게를 둔 만큼 게임 내에 마련된 다양한 콘텐츠가 주는 만족도가 높다. 게임에는 일반적인 모험 스테이지와 대전, 요일 던전, 강화 던전, 거인 던전, 비밀 던전 등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됐으며, 모두 직접 조작하고 플레이하는 재미가 살아있다. 각 콘텐츠에 적합한 영웅을 찾아 배치해 즐기는 재미는 덤이다.

'데스티니6'에서 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부분은 비주얼적인 측면이다. SD 캐릭터임에도 단순히 귀엽게만 묘사된 것이 아니라 진지함이 묻어나기도 해 수집욕을 자극하다. 또한, 부드러운 게임 플레이와 화려한 스킬 효과 그리고 라이팅 효과 등을 통한 완성도 높은 그래픽은 직접 플레이하는 게임의 재미를 배가시키기에 충분하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또 다른 강점은 게임 속 이야기에도 있다. '데스티니6'는 6개 세력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으며, 게이머는 세계의 운명을 결정할 약속의 6인을 찾아 떠나는 영웅들의 모험과정을 함께 하게 된다. 이 과정에 영웅들만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으며, 각성을 통해 영웅들의 잃어버린 기억을 찾을 수 있다.

각성을 통해 영웅의 성능이 좋아지고 외모만 변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 영웅들이 가진 이야기까지 함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강조하기 힘든 이야기와 캐릭터와 게이머 사이의 정서적인 교감을 '데스티니6'의 방식으로 풀어낸 것이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이 외에도 '데스티니6'에서는 과거 명작 게임을 즐겼던 게이머들에게 유사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한 개발사의 노력도 엿볼 수 있다. 게임을 처음 시작하면 몇 개의 질문이 주어지고, 답변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처음 획득하는 칭호가 변경된다. 소소한 시스템이지만, 모바일에서도 과거 RPG를 즐겼던 추억을 자극하기는 적당하며, 긍정적인 첫인상을 끌어낸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데스티니6'는 전투라는 핵심에서 차이를 만들어 높은 완성도로 무장한 모습이다. 이는 시장에서도 인정 받고 있으며, '데스티니6'는 출시 일주일 만에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순위 최상위권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출시 초반 반짝 흥행이 아니라 앞으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데스티니6 리뷰 이미지

: 넷마블 넷마블게임즈 알파카게임즈 데스티니6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