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엠게임,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손잡고 메카닉 대전 액션 VR게임 개발

김남규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직무대행 강만석)과 첨단융복합 게임콘텐츠 활성화 제작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메카닉 대전 액션 VR게임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금일(21일) 밝혔다.

프로젝트 X는 밀리터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로봇에 탑승해 상대방과 슈팅과 격투를 벌이는 VR게임이다.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싱글 플레이는 물론 온라인 상 타 유저와 대전을 펼치는 멀티 플레이도 지원한다.

엠게임은 프로젝트 X를 PC를 기반으로 한 HTC 바이브와 오큘러스,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VR 등 다른 플랫폼 이용자들이 온라인 상으로 함께 대전을 펼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VR 콘텐츠 개발로 쌓인 노하우로, 유저의 시점을 1인칭과 3인칭으로 변화시키면서 VR게임의 취약점인 멀미 현상을 큰 폭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을 프로젝트X에 적용시킬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엠게임은 내년 5월까지 메카닉 대전 액션 VR게임 프로젝트 X(가제)의 개발 지원을 받고, 내년 2분기에 PC 기반의 온라인 마켓과 PSVR, 아케이드(VR 어트랙션 장비) 등 다양한 VR 플랫폼을 통해 상용화 서비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엠게임은 지난 3월 콘진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개발 완료한 ‘우주 탐험 VR’ 콘텐츠를 3종의 VR 어트랙션 장비에 연동시켜, PC와 어트랙션 등 다른 기종의 장비로 호환할 수 있는 기술력을 확보한 바 있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현재 형성된 VR게임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인기 장르는 1인칭 슈팅게임으로, 엠게임은 슈팅과 격투를 동시에 즐기면서 멀미 현상을 개선하고 온라인 대전 요소를 포함한 차별화된 VR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며, "프로젝트 X는 콘솔 및 PC 온라인 마켓과 어트랙션 장비를 통한 테마파크, VR 체험존 등의 아케이드 시장에 출시할 예정으로 다방면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엠게임 이미지

: 엠게임 vr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