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넷마블 자회사 카밤, '마블 올스타 배틀'로 북미 1위 탈환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 이하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카밤(Kabam)이 개발한 '마블 올스타 배틀(MARVEL Contest of Champions)'이 5일 북미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1위에 등극했다. 넷마블은 지난 2월말 카밤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바 있다.

마블 올스타 배틀 북미 1위 등극

'마블 올스타 배틀'이 북미 시장에서 매출 1위에 오른 것은 지난 2014년 12월 10일 글로벌 출시 후 처음이다. 이 게임은 인기 IP인 마블(MARVEL) 세계관 속 캐릭터들을 활용한 액션대전 RPG로, 출시 후 지금까지 북미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매출 톱10을 꾸준히 유지해오며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마블 올스타 배틀'은 최근 퍼니셔 2099(Punisher 2099)를 출시하며 100번째 마블 영웅을 추가했다. 또, 스파이더맨: 홈커밍 영화 개봉에 맞춰서 홈커밍 전장에서의 새로운 이벤트 퀘스트, 스타크의 임무, 대결 모드 개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데이트 했다.

이 게임은 지금까지 게임 내에서 총 전투 횟수 310억회, 크리스탈 개봉 횟수 100억회, 얼라이언스 맴버 210억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이용자들의 니즈에 맞춰서 꾸준한 콘텐츠 선보이며 지속적인 관심을 받아왔다.

마블 올스타 이미지

넷마블 관계자는 "마블 올스타 배틀은 그 동안 북미 앱스토어에서 10위권 내에 꾸준히 진입하는 등 많은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최근 스파이더맨: 홈커밍 영화 개봉에 맞춰서 게임 내 업데이트를 단행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넷마블이 인수한 잼시티(구 SGN)의 게임들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판다팝(Panda Pop), 쿠키잼(Cookie Jam), 패밀리가이(Family Guy Another Freakin' Mobile Game), 퓨쳐라마(Futurama: Worlds of Tomorrow), 지니스앤잼스(Genies & Gems) 등 5개의 게임이 매출 100위권 내에 포진하고 있다. `

4분기에는 모바일 MMORPG '리니지2레볼루션'을 북미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게임사가 가장 잘하는 장르인 RPG의 세계화를 통해 외국 게임기업들과 정면 승부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
넷마블은 "그동안 쌓아온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에 더해 잼시티, 카밤 등 북미 유명 개발사 인수합병을 통해 북미 서구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며 "4분기에는 한국 게임사가 가장 잘하는 장르인 RPG의 세계화를 위해 '리니지2레볼루션'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넷마블 카밤 마블올스타배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