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롤 다이스: 삼국지의 세번째 도전. 우리는 이 게임의 가능성을 믿는다

김남규

리니지M, 음양사, 다크어벤져3 등 엄청난 마케팅을 비용을 쏟아 붓는 대작 게임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는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중소 게임사의 게임이 주목을 받는 것은 무척 힘든 일이다. 게다가 한번 서비스를 종료했던 게임들이 다시 서비스를 재개해서 주목을 받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나 다름없다.

이런 상황에서 한번도 아니고, 두번이나 서비스를 종료했던 게임이 다시 시장에 도전해 주목을 받고 있다. 남들이 가지 않은 무모한 길을 선택한 이 게임은 테크주스의 롤 다이스 : 삼국지. 예전 넥슨을 통해 롤삼국지라는 제목으로 출시돼 삼국지 영웅들이 등장하는 모두의 마블이라면서 주목을 받았던 바로 그 게임이다.

롤다이스:삼국지

“참 사연이 많은 게임입니다. 2014년에 넥슨을 통해 출시됐다가 서비스를 종료하고, 2015년에 이노스파크에서 판권을 인수해 출시했지만 또 서비스를 종료해서, 제가 판권을 인수해 다시 출시하게 됐습니다”

최근에 법인을 설립한 테크주스의 이상원 대표는 이노스파크 재직시절 롤 다이스 : 삼국지를 가져온 사람이다. 삼국지 IP로 만든 게임을 찾던 와중에 지인이 만들었던 롤삼국지를 넥슨이 서비스 종료한다는 소식을 듣고, 판권을 인수한 것. 하지만, 이노스파크가 SNG에 주력하는 회사이다보니 롤삼국지에 적극적인 투자 의지를 보이지 않아, 이대표가 퇴사 후 직접 회사를 설립하고 롤 다이스: 삼국지라는 이름으로 다시 부활시켰다.

롤다이스:삼국지

이대표가 모바일 게임 업계에 있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선택하기 힘든 세번째 도전을 결심하게 되나 이유는 이 게임의 가능성을 믿었기 때문이다. 두번의 서비스 종료를 겪긴 했지만, 큰 회사들이다보니 기대치가 너무 높았을 뿐 실제 이용자 지표는 스타트업 수준에서는 긍정적이었다고 한다.

물론, 게임성이 완벽했다면 두번이나 서비스 종료를 겪지 않았을 테니, 새롭게 출발하는 롤 다이스 : 삼국지는 그동안 발견된 문제점들을 많이 개선했다. 가장 큰 변경점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 보드 게임에서 미드코어 카드 배틀로 타겟층을 전환했다는 점이다.

롤다이스:삼국지

이대표는 보드 게임 형식이긴 하지만, 사실상 모두의 마블이라기 보다는 컬드셉트에 가까운 게임이라며, 모두의 마블 같은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들어왔던 이용자들이 장수덱 구성, 스킬, 배틀 등 적응하기 어려운 콘텐츠를 접하면서 초반에 이탈한 것이 이 게임의 가장 큰 문제점이었다고 말했다. 주사위만 굴리면 되는 줄 알았더니, 장수로 덱을 구성하고, 땅을 점령해야하며, 적이 쳐들어오면 전투까지 해야 하는 본격적인 플레이를 하게 된 것이다. 말이 보드게임이지 사실상 하스스톤이나 섀도우버스 같은 본격적인 카드 배틀 게임이나 다름없다.

롤다이스:삼국지

때문에, 새롭게 태어난 롤 다이스 : 삼국지는 본격적으로 미드코어 장르를 표방하게 됐으며, 미드코어 이용자들의 입맛에 맞춰 콜렉션 요소와 PVE 요소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또한 불편했던 튜토리얼을 개선했으며, 이용자 리그 등급 밸런스를 조절해 자신의 실력에 걸맞는 리그에서 대결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롤다이스:삼국지

이대표는 하스스톤 같은 게임을 보면 덱 구성도 중요하지만, 카드가 어떤 순서대로 나오는가가 승패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처럼, 롤 다이스 삼국지도 전략적인 장수 덱이 중요하긴 하지만, 주사위의 운으로 인해 마지막까지 승부를 알 수 없는 짜릿함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롤다이스:삼국지

오는 8월로 예정된 롤 다이스 : 삼국지의 글로벌 서비스도 이대표가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부분이다. 글로벌 단일 서버를 준비해 전세계 이용자들이 서로 PVP 대결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특히 일본 버전은 퍼블리셔인 보야지싱크게임즈가 일본 게이머들의 취향에 맞게 미소녀 풍으로 재해석한 새로운 일러스트를 준비하는 등 적극적인 서비스 의지를 보이고 있어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한다.

롤다이스:삼국지

“3년전에 즐기셨던 분들이 다시 들어오시는 것을 보면서 이 게임이 아직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워낙 대작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어서 주목받기 쉽지 않겠지만, 대박보다는 꾸준히 사랑받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비스하겠습니다”

: 롤삼국지 롤다이스삼국지 롤다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