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웹젠, 차이나조이서 '뮤' IP 기반 신작 게임 선봬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의 IP제휴 모바일게임 '기적MU: 각성'과 '기적MU: 최강자'가 중국의 게임전시회 '차이나조이2017'에 출품된다.

웹젠은 7월 27일부터 중국의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조이2017'에 자사의 대표게임 '뮤(MU)'기반 모바일게임 '기적MU: 각성'과 '기적MU: 최강자'를 출품한다고 금일(21일) 밝혔다.

기적MU: 각성 이미지

두 게임은 각각 현지 게임 서비스업체인 텐센트게임즈의 B2C전시장과 룽투게임즈의 비즈니스 B2B전시장에서 공개된다.

특히, 웹젠이 '뮤 오리진'의 흥행 이후 개발사 '천마시공'과 함께 3년동안 준비해 온 후속게임 '기적MU: 각성'(한국 서비스명 미정)은 텐센트게임즈의 전시장은 물론 '천마시공'의 모회사인 '아워팜'의 B2B전시장에서도 동시에 출품된다.

'기적MU: 각성'은 한국과 중국 모바일게임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뮤 오리진'의 후속게임으로 '차이나조이2017' 출품 소식이 알려진 후 한국과 중국 게이머들로부터 높은 기대와 관심을 얻고 있다. 텐센트는 8월 3일부터 2차 비공개테스트(CBT)를 진행하며, 2017년 하반기 중 중국에서 게임서비스를 시작한다.

해당게임은 전편 '뮤 오리진'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게임그래픽과 치밀한 게임시나리오 및 세계관, 방대한 게임콘텐츠를 바탕으로 개발되고 있다.

'기적MU: 최강자'는 웹젠과 타렌이 공동으로 제작해 온 게임으로 작년 '차이나조이2016'에서 이미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지난 6월 비공개테스트를 마친 후 상용화 준비가 한창이다.

중국지역 서비스업체인 룽투게임즈는 차이나조이 기간 중 '기적MU: 최강자'의 체험관을 운영해 중국 게이머들에게 게임을 알린다. 비공개테스트에서 게이머들로부터 호의적인 평가를 받았으며, 일부 콘텐츠 등을 수정해 올해 하반기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웹젠은 차이나기간 동안 IP사업확대와 차세대 게임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파트너사들과의 추가 제휴 및 계약도 논의할 계획이며, 현지에서 '기적MU: 각성'과 '기적MU: 최강자'의 실무자간 협의를 거쳐 중국 서비스 준비도 시작한다.

: 차이나조이 웹젠 보도자료 기적MU:각성 기적MU:최강자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