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중국을 정복하라! KOCCA 공동관 34개사 차이나조이 출격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27일 막을 올리는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7에 한국공동관이 마련되고, 34개 회사가 중국 공략에 나선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국내 게임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중국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개최되는 '차이나조이 2017(ChinaJoy 2017, 이하 차이나조이)'에서 KOCCA 공동관(이하 공동관)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차이나조이'는 텐센트, 넷이즈게임즈, 룽투게임즈 등 중국 대표 기업들이 참가하는 아시아 대표 게임 콘텐츠 마켓으로 올해가 15회를 맞았다. 올해는 B2C 일반 전시관 32만 명, B2B 비즈니스 관련 업계 관계자 약 6만 명 이상이 행사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관에는 펄어비스, 슈프림게임즈, 에이엔게임즈, 브로틴 등 34개의 국내 게임관련 업체가 참가해 해외 주요 바이어와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고, 모바일 ,온라인, VR, AR, 교육용 게임 등 다양한 융복합 콘텐츠를 선보인다.

또한, 행사 첫 날인 27일에는 그래픽 전문 업체인 비주얼다트(Visual Dart)와 VR 콘텐츠 업체 브로틴(VRotein)이 각각 중국 파트너와 현장 MOU 및 계약 체결식을 진행한다. 차이나조이 기간 중 공동관과 연계해 열리는 '제9회 한-중 게임문화축제'에서는 국내 우수게임 캐릭터의 코스프레 이벤트를 열고, 공동관 방문객 및 바이어를 위한 카페도 운영한다.

한콘진은 국내 참가기업들이 중국 업체와 원활한 비즈매칭을 가질 수 있도록 현장에서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미 차이나조이 참여를 앞두고 한콘진이 자체 마련한 사전 비즈매칭 시스템을 통해 참가기업에게 별도의 신규 바이어 리스트를 제공한 바 있으며, 각종 홍보물 제작 및 온라인·모바일 디렉토리북 제작을 통해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홍보 및 마케팅을 추진해왔다. KOCCA 공동관 내부에는 참가업체의 상세 정보를 제공하는 무인정보안내시스템(키오스크)도 마련된다.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차이나조이 KOCCA 공동관에서는 융복합 콘텐츠 시장을 선도할만한 경쟁력을 갖춘 VR, 모바일, 온라인 게임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국내 게임 기업이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게임콘텐츠 해외 활로 개척을 위한 신흥시장 발굴을 통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KOCCA 공동관은 한콘진 외에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원장 최창학),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박찬종),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서태건),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주형철),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오창렬),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원장 이신후) 등 6개 기관이 함께 운영에 참여한다.

차이나조이 2016 KOCCA 공동관 사진

: 차이나조이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공동관 보도자료 KOCCA공동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