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개막까지 D-1, ‘차이나조이 2017’ 관전 포인트

조광민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7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차이나조이 2017은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진행된다. 이번 차이나조이에는 텐센트, 넷이즈게임즈 등 중국을 대표하는 게임기업부터 소니, MS 등 글로벌 게임사, 인텔과 레노버 등 글로벌 IT 기업도 참가하며, 코믹과 애니메이션 전용관 VR, AR 등 최신 기술을 만날 수 있는 e스마트관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전시회다운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차이나조이 플로어 플랜

<게임, IT, 만화, e스포츠까지 품은 B2C>

먼저 B2C 전시 부스에서는 중국의 최신 게임과 e스포츠 대회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관람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게임이 전시되는 B2C 전시 면적은 13만 제곱미터에 달하며,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의 11개 홀을 사용한다. 전시 면적 자체가 지난해보다 더욱 커진 만큼 한층 여유로운 환경에서 다양한 출품작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에서는 온라인과 콘솔, 모바일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 다양한 게임이 전시될 것으로 예상되며, 게임의 시연을 위해 마련된 PC만 5,000여 대의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그대로 엄청난 규모의 게임을 직접 시연해볼 수 있는 장이 열리는 셈이다.

차이나조이 2016

게임만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이번 차이나조이에서는 인텔의 게이밍 관련 전시홀도 준비됐다. 인텔은 물론 델, 에이수스, HP, 레노버 등 다양한 PC와 게이밍 제품 제조업체들이 참가해 최신 제품을 선보이며 게이머들의 마음을 흔든다. 또한, e스마트라는 전시에 걸맞는 전시홀에서는 AMD, 샤프, HTC 바이브, 씨게이트, 젠하이저 를 비롯 중국 현지의 다양한 IT 기업이 참가해 최신 VR과 AR 기기 PC 주변 기기 등을 선보인다.

애니메이션의 팬들을 위한 공간도 준비됐다. C.A.W.AE 전시홀에서는 만화와 애니메이션 관련 상품과 회사들의 제품들이 공개되며, 차이나조이의 코스플레이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 외에도 B2C 전시관에서는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부터 중국 대표 게임사들의 다양한 게임의 e스포츠 결승 등 현지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궈줄 다양한 e스포츠 경기도 진행된다.

<한국 게임과 한국 게임 IP…그리고 미르 IP>

과거와 비교해 한국 게임의 위상이 중국 시장에서 다소 떨어진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올해도 다양한 국산 게임과 국산 게임의 IP를 활용한 게임이 소개될 전망이다. 먼저 웹젠은 파트너인 텐센트의 B2C부스를 통해 ‘기적MU’각성의 특별 이벤트 무대를 ‘기적MU:각성’의 개발사인 천마시공의 모회사 아워팜 B2B 부스를 통해서도 각종 홍보물은 선보인다. 여기에 룽투게임즈의 B2B 부스를 통해서는 웹젠과 타렌이 공동으로 제작해온 ‘기적MU: 최강자’의 체험존을 마련한다.

기적MU 최강자 이미지

넷마블은 파트너인 텐센트를 통해서 ‘리니지2 레볼루션’을 선보이며, 펄어비스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은 중국 현지 파트너인 스네일게임즈의 B2C 부스를 통해 소개된다. 특히, ‘검은사막’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직접 사막에서 모래를 조달해 부스를 사막 콘셉트로 꾸며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넥슨은 샨다, 세기천성, 텐센트 등의 부스에서 PC온라인게임 6종, 모바일게임 2종을 선보인다.

B2C 부스에서도 한국산 게임들의 활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KOCCA 공동관은을 펄어비스, 슈프림게임즈, 에이엔게임즈, 브로틴 등 34개의 국내 게임관련 업체가 참가해 해외 주요 바이어와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고, 모바일, 온라인, VR, AR, 교육용 게임 등 다양한 융복합 콘텐츠를 선보인다.

또한, 위메이드는 2년 연속 차이나조이 B2B에 참가하며, ‘미르의전설2’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인 공성전이 펼쳐진느 사북성의 모습을 현장에 구현한다. 현장에서는 중국 내 ‘미르의 전설’ IP 사업 향후 추진 방향, 비전 등을 중국 및 글로벌 게임업계 관계자에게 소개하고, ‘미르의전설’ IP 사업을 위해 설립된 ‘전기아이피’의 구체적인 사업 방향도 공개한다.

메이드 차이나조이 B2B 부스 조감도

액토즈소프트와 아이덴티티게임즈도 B2B 전시관에 공동으로 참가해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 라인업과 출시 예정작, 성과, 비전 등 회사 전반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미르의전설’ 사례로 증명된 것처럼 중국 내에서 큰 영향력을 자랑하는 ‘드래곤네스트’, 그리고 ‘천년’, ‘라테일’의 IP를 활용한 ‘라테일W’ 등 자사 게임 IP(지식재산권)를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한편, 현재 ‘미르의전설2’와 관련 불편한 동거가 이어지고 있는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가 동시에 차이나조이에 참가하는 만큼, 양사를 통한 ‘미르IP’와 관련된 깜짝 발표나 소식이 들릴 수 있어 업계의 관계자들이 이에 주목하고 있다.

<풍성한 컨퍼런스와 다양한 즐길거리>

차이나조이는 게임쇼인 동시에 중국 게임 산업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기도 하다. 현장에서는 중국 게임 산업은 물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컨퍼런스도 준비됐다. 먼저 26~27일에는 넷이즈, 텐센트 등의 주요 임원이 참여하는 중국 디지털 엔테터인먼트 총회(CDEC)가 열린다.

차이나조이에서 진행되는 각종 컨퍼런스

또한, 26일에는 개인 방송 등으로 발전하고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관련 서밋, 27일에는 글로벌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하드웨어 컨퍼런스, 28일에는 월드 모바일게임 컨퍼런스(WMGC)와 글로벌 e스포츠 산업 정상회의 등도 개최된다. 아울러 매년 빠지지 않고 진행되는 중국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도 차이나조이 기간 중 함께 개최돼 개발자들의 축제다운 모습도 보여준다.

차이나조이 라이브 이미지

이 뿐만이 아니다. 게이머와 애니메이션 팬들의 귀를 즐겁게 해줄 ‘차이나조이 라이브’도 열린다. 29일 열리는 이 행사는 다양한 음악을 만나볼 수 있는 축제로, 여러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부른 파나(fhana)가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한편, 지난해 진행된 작년에 진행된 차이나조이 2016은 전시면적이 14만 제곱미터로 현장에서는 4천 개 이상의 게임이 소개됐으며, 30개국 이상에서 32만 5천 명 이상의 관람객이 현장을 찾았다. 또한, 7천 명 이상의 미디어 관계자가 현장을 찾아 120만개 이상의 미디어 노출을 만들어 냈다. 비즈니스 관련 참가자의 수도 6만 여명에 달했으며, 4억 달러(우리 돈 4억 4천 98억 원)에 달하는 수출 상담액을 기록했다.

: 차이나조이 차이나조이2017 관전포인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