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7] 중국 개발사의 실력을 보다 '에픽게임스 쇼케이스'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27일 막을 올려 30일까지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진행 중인 차이나조이 2017에서는 중국의 다양한 게임들이 전시되며 관람객과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층 발전된 게임과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게임이 출시됐다.

그리고, 차이나조이가 진행 중인 행사장 인근에 자리한 케리 호텔에서는 중국 개발사의 실력을 날 것 그대로 확인할 수 있는 에픽게임스의 프라이빗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에픽게임스 쇼케이스 현장에서는 최근 얼리억세스에 돌입한 포트나이트, 중국 출시 예정인 리니지2 레볼루션 등 다양한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 돼 서양이나 해외 게임에 견줘도 부족하지 않은 수준의 퀄리티로 무장한 중국의 콘솔 및 VR 게임을 만나볼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차이나조이 2017 에픽게임스 쇼케이스

쇼케이스 현장에서 가장 눈에 먼저 들어온 작품은 에픽게임스가 최근 얼리억세스에 돌입한 '포트나이트'다. 이는 에픽게임스가 직접 개발한 신작 게임으로, 게임은 3D 애니메이션을 떠올리게 하는 수준 높은 그래픽과 화면 내에 등장하는 모든 오브젝트를 파괴할 수 있는 등 기술적으로도 진보한 모습을 보여준디. 게이머는 오브젝트를 파괴하고 재료를 수집하는 등 디펜스 게임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현장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중국 개발사들의 게임도 눈에 띄었다. 특히, 최근 중국의 콘솔 게임 개발사 지원 프로젝트인 차이나 히어로 프로젝트에 선정된 '바운더리 프로젝트'를 현장에서 시연버전을 최초로 만나볼 수 있었다. 중국 게임이라는 배경 지식이 없었다면 전혀 눈치를 채지 못했을 정도로 수준 높은 그래픽 완성도를 보였다.

프로젝트 바운더리 이미지

이 게임은 무중력기반의 FPS 게임으로 실제 플레이를 해보면 결과 중력의 제한 없이 화면 곳곳을 돌아다니며 FPS 대전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었다. 멀티플레이는 최대 8:8까지 지원하며, 어썰트 라이플과 스나이퍼 라이플 등 다양한 무기를 활용할 수 있으며, 중력이 제한이 없는 이동과 수준 높에 완성된 FPS의 기본 틀이 인상을 끌었다.

개발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현재 개발 중인 게임이기 때문에 아직 완전하지는 않으나, 앞으로 더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추가될 예정이며, 스토리 모드 등과 VR 대응도 준비 중에 있다고 한다.

차이나조이 2017 에픽게임스 쇼케이스

VR 게임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다. 특히, 중국 개발사가 개발을 맡은 '리본: 어 사무라이 어웨이큰스'나 '리본트' 등은 서양의 VR 게임과 비교해도 전혀 부족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사무라이 어웨이큰의 경우 총과 광선검을 자유롭게 변경하며 적을 물리칠 수 있었으며, 적을 베는 위치에 따라 진짜 광선검으로 베는 듯한 느낌을 그대로 전해줬다.

'리본트'도 VR의 탄창을 직접 장착하는 동작 등 다양한 움직임을 더해 더욱 사실적인 게임의 재미를 전하고자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사무라이 어웨이큰의 경우에는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으며, 리본트는 스팀을 통해 바이브 지원 게임으로 이른 시일 내 출시 예정이며, PSVR 등은 추후 대응한다.

차이나조이 2017 에픽게임스 쇼케이스

이 외에도 현장에서는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중국의 다양한 게임의 영상을 비롯해 최신 AR 기술을 접목한 게임 등도 만나볼 수 있었으며, 콘솔이나 VR은 물론 모바일게임에도 적극적으로 활용 중인 중국 개발사들의 언리얼 엔진에대한 높은 관심도 엿볼 수 있었다.

: 차이나조이 언리얼엔진 에픽게임스 차이나조이2017 포트나이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