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엠게임 2017년 2분기 매출 77억5천만원. 로열티 수익은 3분기부터

김남규

엠게임(대표 권이형)이 2017년 2분기에 매출 77억5천만원, 영업이익 11억8천만원, 당기순이익 7억8천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매출액 -14.5%, 영업이익 -13.5%, 당기순이익 -44.3% 하락한 수치이나,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액 17%, 영업이익은 15.3% 상승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이 상승한 이유는 나이트 온라인의 미국, 터키 지역 매출 상승과 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캐치몬의 선전 덕분이다. 올해 4월 중국 롱투게임이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 리소스를 활용해 선보인 열혈강호 모바일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긴 하나, 이 게임의 로열티는 3분기부터 매출에 반영될 예정이다.

2017년 하반기에는 열혈강호 온라인과 귀혼 등 자사 대표 IP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해 매출을 개선할 계획이다.

지난해 해외 매출 상승을 견인한 열혈강호전의 후속작을 중국과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며, 퍼니글루와 열혈강호 온라인과 귀혼 그래픽 리소스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 계약도 체결해 탄탄한 모바일 게임 라인업도 갖추게 됐다.

또한, 자체적으로 열혈강호 온라인을 모바일로 옮긴 모바일MMORPG를 개발 중이며, 메카닉 대전 액션 VR게임 프로젝트 X(가제)도 선보일 예정이다.

엠게임 2017년 2분기

: 엠게임 실적발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