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펜타스톰 리그 초대 우승 뉴메타, "3패 뒤 4연승 믿기지 않는다"

조광민

3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바일 MOBA 펜타스톰의 정규리그 펜타스톰 프리미어 리그(이하 PSPL)의 결승에서 'New MetA(이하 뉴메타)'팀이 'X6-gaming(이하 X6)'을 4:3으로 꺾고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펜타스톰의 첫 공식 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뉴메타. 3연패 이후 4승을 내리 따내며 우승을 차지한 뉴메타를 경기가 끝난 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래는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펜타스톰 PSPL 결승
Q. 우승소감을 부탁한다.
A. HAK(김도엽): 정말 꿈만 같다. 우리가 스폰서도 없고 하지만, 열악한 환경에서 연습을 합숙까지 하면서 최대한 각자 열심히 한게 우승의 원동력인 것 같다.
BerY(이현종): 3판을 내리지고나서, 4연승 한게 믿기지 않는다. 너무 감사하다.
flower(정시동): 이번에 경기는 참가 하지 않았는데 팀이 우승해서 기쁘다
Sun(김선우): 연습시간이 부족했는데, 여기까지 와서 기쁘다.
Blank(정인호): 지는 줄 알았는데, 이겨서 좋다. 서로 멘탈을 챙긴 것이 잘된 것 같다.

Q. 초반에 3세트를 내리 졌는데, 당시에 팀 분위기는 어땠나?
A. JJak(신창훈): 4세트 시작할 때, 평소가 우리 하던 것을 하자고 했다. 그래서 잘 된 것 같다.
이현종: 질때 지더라도 잘하는 영웅을 선택했고,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상대 팀 어떤 선수와 영웅이 가장 까다로웠나.
A. 팀 일동: 러쉬 선수의 아이리와 KS선수의 라즈가 까다로웠다.

Q. 마지막 세트 시작할 때 우승을 예상했나?
A. 팀 일동: 영웅 고르고나서 우승을 예감했다. 우리가 가장 잘 다루는 영웅을 선택했고, 상대 편도 우리가 믾이 경험한 것을 선택했다. 때문에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꾸준히 슈그나를 고른 이유가 있다면
A. 이동엽: 경기 초반에는 긴장도했고, 실수도 많이 했다. 하지만, 경기를 하면 할수록 본 실력이 나왔다. 바이올렛와 조합을 위해서 슈그나를 뽑은 것도 있다.

Q. 우승 상금은 어떻게 사용할 계획인가?
A. 이현종: 우리가 따로 스폰서가 없기 때문에, 합숙을 위해 사용했던 숙식비, 교통비 등을 제외하고 나눠서 사용할 계획이다.

PSPL 결승 우승팀 뉴메타
Q. 앞으로 국가대표 선발전도 열리는데 참가할 계획 있나?
A. 이현종: 이번 대회는 우리가 일을 좀 줄여서가면서 할 정도로 노력을 했다. 결과적으로는 좋게 잘 풀렸는데, 앞으로도 열심히 준비할 계획이다.

Q. 썬 선수가 바이올렛을 꾸준히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A. 김선우: 바이올렛이 성장말 잘되면 정말 좋은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이 조합에 맞춰서 많이 준비도 했다.

Q. 첫 정규리그라서 아쉬웠던 부분이 있을 것 같은데?
A. 신창훈: 아무래도 초기 단계고, 모바일이라서 많이 노력을 하고 있는데도 조금 힘든 부분이 있는 것 같다.

Q. 아시안컵 출전 각오는?
A. 신창훈: 대만 선수들 경기도 보고했는데, 반드시 e스포츠 종주국인 한국인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

Q. 감사인사를 전한다면?
A. 이현종: 항상 응원해준 팬분들에게 너무 감사를 드리고, 뉴메타 팀이 처음에는 인지도가 없었는데, 경기를 진행하면서 팬들의 성원을 받은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부탁을 부탁하고, 너무 감사하다. 

: 넷마블 펜타스톰 PSPL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