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테라M, 모바일 MMORPG에 탱딜힐 시대 열겠다

김남규

전세계 2500만명이 즐긴 블루홀의 대표작 테라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테라M이 하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장악을 선언했다.

넷마블게임즈의 백영훈 부사장은 금일(8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테라M은 물약과 자동사냥으로 대표되는 기존 모바일MMORPG와 달리 탱딜힐 개념을 도입해 한단계 발전한 파티 플레이를 제공하는 게임”이라며, “당연히 1등이 목표다. 반짝 흥행으로 끝나지 않고 인기가 지속되는 게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리니지2레볼루션과의 잠식 현상에 대해서는 “대중적인 재미를 추구하는 리니지2레볼루션과 PC온라인 MMORPG같은 파티플레이의 재미를 추구하는 테라M은 성격이 많이 달라 서로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테라M 역시 국내 시장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리니지2레볼루션처럼 권역별로 순차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라M

다음은 질의응답

Q : 경쟁사들도 모바일 MMORPG를 다수 준비 중이다. 테라M의 매출 목표는?
A : 얼마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1위가 되는 것이 목표다. 반짝 흥행으로 끝나지 않고 인기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Q : 사전 캐릭터 생성을 서버 10개로 시작했다. 한 서버당 인원을 얼마 정도인가?
A : 리니지2레볼루션보다 한 서버당 인원을 대폭 늘렸다. 10개 서버로도 수십만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다.

Q : 리니지2레볼루션 출시 당시 모바일MMORPG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목표를 말했으며, 그것을 달성했다. 테라M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A : 리니지2레볼루션에도 힐러가 있긴 했지만, 명확한 역할 구분이 된 것은 아니었다. 테라M은 PC온라인 MMORPG처럼 분명한 역할 구분으로 모바일에서도 진정한 파티 플레이의 재미를 선보이고 싶다.

Q : 오픈 시점에서 가장 강조하고 싶은 콘텐츠는?
A : 당연히 파티플레이다. 파티장이 파티원을 모아 레이드를 갈 수도 있고, PVP를 갈 수도 있다. 여러 파티원과 힘을 합쳐 강력한 적들과 싸우는 것에서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Q : 무조건 탱커, 딜러, 힐러를 갖춰야만 파티 플레이를 즐길 수 있나?
A : 그건 아니다. 여러가지 조합을 시험해볼 수 있을 것이다.

Q : 캐릭터가 6종인데, 딜러가 많은 편이다. 직업별 인구 밸런스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을 것 같다.
A : 언제든 파티에 필요한 다른 직업 캐릭터로 바꿔서 플레이할 수 있다. 그리고 원래 키우던 캐릭터에서 받은 아이템을 다른 캐릭터로 보낼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캐릭터들도 손쉽게 키울 수 있어, 이용자들이 여러 직업을 같이 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Q : 업데이트 콘텐츠는 얼마나 준비되어 있나?
A : 6개월 이상 분량을 준비했다. 공성전과 길드 단위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특히 처음부터 시즌제 업데이트를 염두해두고 개발했기 때문에, 새로운 시즌이 열릴 때마다 새로운 이야기와 모험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테라m

Q : 리니지2레볼루션은 중간에 연령 등급이 바뀌면서 많이 고생했다. 테라M의 등급은?
A : 리니지2레볼루션의 등급 변경 문제는 거래소 때문이었다. 테라M은 12세 이용가 등급이 목표이며, 리니지2레볼루션의 경험을 바탕으로 철저히 준비 중이다.

Q : 최근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불만이 큰 편이다. 특히 해외에서는 더 심한 편인데 수익 모델을 어떻게 준비 중인가?
A : 국가마다 선호하는 모델이 다르기 때문에 국가별로 최적화된 형태를 준비 중이다. 그리고 거래소도 게임재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무과금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에 큰 문제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 넷마블 블루홀 테라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