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D-1 앞둔 액스", 격돌 앞둔 하반기 모바일 MMORPG 시장 선점할까?

조영준

현재 모바일게임 시장의 키워드는 MMORPG다. 넷마블의 '리니지2: 레볼루션'의 성공을 통해 모바일 MMORPG는 이제 게임 시장의 주류 장르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넥슨의 신작 'AxE'(이하 액스)가 출시 D-1일을 앞두고 있는 것을 비롯해 게임빌, 넷마블 등 대형 게임사에서 잇따라 굵직한 신작 모바일 MMORPG 출시를 앞두고 있어 2017년 하반기 게임시장의 주도권을 잡기위한 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액스 메인 이미지

가장 먼저 닻을 올린 게임은 넥슨 레드에서 개발 중인 'AxE'(이하 액스)다. 출시 D-1일을 앞두고 사전 플레이를 제공 중인 액스는 성장 초반부터 격렬히 부딪히는 '분쟁전'과 대규모 레이드 콘텐츠 등 다양한 콘텐츠가 특징인 작품.

특히, 캐릭터 선택과 동시에 참여하게 되는 제국과 연합 두 진영 간의 대결과 '필드 PK'나 '분쟁전' 등 R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매일 3회 필드 내 분쟁지역 필드 중앙에서 활성화되며, 분쟁전 지역을 사수하는 '점령전'과 PK 킬수를 겨루는 '데스매치' 등 극한 전투를 위한 여러 콘텐츠가 제공된다.

액스 스크린샷

아울러 온라인게임을 보는 듯한 자유로운 시점 변경으로 '거대보스' 토벌이나 필드PK, 캐릭터별 근∙원거리 공격 등 다양한 상황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액션 RPG 못지 않은 액션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다.

게임빌 로열블러드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 하고 있는 게임빌의 신작 로열블러드도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2년의 개발 기간과 100여 명의 개발 인력 등 게임빌의 새로운 도전으로 평가 받는 로열블러드는 '이벤트 드리븐 방식'이 전면 적용된 라이브 오픈 필드를 구현했으며, 뛰어난 그래픽과 함께 100:100 규모의 RvR(진영전)로 전쟁 지역에서 PK를 유도하는 등의 다양한 콘텐츠가 특징인 게임이다.

여기에 유니티의 클라이브 다우니 CMO(최고 마케팅 책임자)가 아시아 투어 중 가장 인상깊었던 게임으로 '로열블러드'를 꼽기도 하는 등 유니티 엔진의 새로운 차세대 그래픽 게임으로 선정되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로열 블러드  ‘유나이트 유럽 2017’ 시연 현장

아울러 '최초의 세계적인 MMORPG가 되겠다'는 포부 아래 게임빌은 중국을 비롯해 북미와 유럽 지역까지 성공시킨 최초의 MMORPG로 만들기 위한 밑그림에 들어갔으며, 글로벌 무대에서 MMORPG 흥행 트렌드를 이끌 특징들을 두루 탑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등 국내와 글로벌 시장을 동시에 노리는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테라M 이미지

온라인게임이 출시될 때마다 언급되는 '테라 명작론'의 주인공 테라가 이제 모바일 MMORPG로 돌아온다. 넷마블에서 서비스하는 테라M은 전세계 2500만명이 즐긴 블루홀의 대표작 테라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이다.

엘린으로 대표되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눈을 즐겁게 하는 화려한 그래픽, 박진감 넘치는 파티 플레이 등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옮긴 테라M은 레이드, 결투장 및 전장, 길드전 등의 PVP 모드. 대규모 필드와 던전 등 원작에서 경험할 수 있었던 대부분의 콘텐츠를 모바일로 구현한 것이 특징.

테라M 이미지

이중 자동사냥 모드가 중심인 기존 모바일 MMORPG와 달리 물약이 없는 대신 총 6명의 캐릭터가 탱커, 딜러, 힐러 등 역할이 나눠져 있어 원작 같은 정통 파티 플레이와 함께 연계기를 활용한 콤보 액션으로, 논타겟팅 액션으로 유명한 온라인 못지 않은 손맛을 느낄 수 있는 것도 테라M의 장점 중 하나다.

: 로열블러드 액스 테라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