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시각장애인 게이머 이민석, "게임은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소통 도구"

조광민

"게임은 제가 비장애인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도구 였습니다"

게임문화체험관 10주년 기념 컨퍼런스

이는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 이하 넷마블)는 금일(8일) 서울 광화문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진행된 '게임문화 체험관 10주년 컨퍼런스'에서 시각 장애인 게이머로 잘 알려진 이민석 씨가 꺼낸 말이다.

이민석 씨는 학창시절 저 시력자인 친구들이 '스타크래프트'를 즐기는 것을 보고, 본인도 너무나 게임을 즐기고 싶어 이론을 먼저 공부했다고 한다. 이론을 공부하고 나니 더욱 게임을 플레이하고 싶어 졌고, '완전 시각 장애인 우리 같은 사람을 왜 게임을 할 수 없을까?'라는 고민 끝에 키보드 중심의 게임 컨트롤을 연습했다. 어떤 위치에 가기 위해서 키보드를 얼마나 눌렀다가 떼어야 하는지 연습했으며, 한치의 오차가 없을 정도로 정말 꾸준하게 열심히 '스타크래프트'를 연습했다고 한다.

이렇게 게임을 즐기던 중 게임을 만든 회사에서 직접 이벤트를 열고 '스타크래프트' 테란의 황제인 임요환 선수와 이민석 씨의 맞대결이 치러지게 됐다. 이민석 씨도 본인이 너무 좋아하던 선수와의 대결이었기에 너무 좋았고, 이 일을 계기로 이민석 씨도 유명세를 탔다. 당시 이민석 씨는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이며 화제에 올랐다.

이후 대학에 진학한 이민석 씨는 공강 시간에 학교 친구들과 PC방에 가서 '스타크래프트'를 함께 즐기며 남들과 똑 같은 대학생활을 보냈다고 한다.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이 비장애인이 친구들과 시각 장애인인 자신과 소통할 수 있는 도구이자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최근에도 게임을 즐기냐는 사회자 오정은 아나운서의 질문에는 "아쉽게도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가 출시된 이후에는 키보드 위주의 컨트롤이 힘들어 즐기지 못한다"고 털어 놓으며,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개선해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게임문화체험관과 같은 공간을 통해서 어린 시절부터 함께 친구들과 게임을 즐기면 더 폭 넓은 생각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장애학생들이 생각하는 것이 그저 꿈이고 희망사항에 그칠지 모른다고 생각해도 꾸준히 노력하고 연습하는 것 만큼 무서운 것이 없다"고 후배들을 향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 넷마블 게임문화체험관 이민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