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실리콘 밸리 투자 유치한 브이알플러스, VR 종합 기업으로 간다

조광민

실리콘밸리 소재 서브드림 스튜디오(이하 서브드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브이알플러스가 VR 종합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브이알플러스가 구축한 오프라인 VR 공간과 서브드림의 우수한 콘텐츠 개발력과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VR 종합 기업으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브이알플러스 투자 조인식 정직한 대표(좌) 황명중 전 대표(우)

브이알플러스는 금일(13일) 서브드림스튜디오와의 투자조인식을 진행했다. 투자 규모는 비공개다. 이번 투자 조인식와 함께 신임 대표 취임식도 함께 진행됐으며, 신임 대표는 서브드림의 정직한 대표가 맡는다. 황명중 전 대표는 당분간 휴식 시간을 갖고, 일부 지분을 보유해 브이알플러스와 함께한다.

서브드림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브이알플러스는 지난 2016년 7월 설립한 국내 최초의 VR 체험공간 사업자다. VR 테파마크나 VR방 등의 형태로 오프라인 프랜차이즈를 운영 중이며, 인기 개그맨 장동민을 내세우는 등 공격적인 사업을 펼쳐왔다. 가맹점도 30개에 달한다.

브이알플러스 투자 조인식

브이알플러스에 투자를 결정한 서브드림은 2017년 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소셜 VR 게임, 플랫폼 제작사다. 미국, 일본, 대만, 한국 등 4개국의 유명 게임사, 벤차 캐피털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설립됐으며, 글로벌 IP 확보를 통한 콘텐츠의 제작 및 유통을 하고 있다.

이번 투자 이후 브이알플러스는 VR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낸다. 브이알플러스의 사업 분야는 크게 3개로 VR 체험공간, 플랫폼, 콘텐츠 IP 사업이다. 지금까지는 많은 사람이 VR을 경험해봐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려 VR 체험공간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집중해 왔다.

그리고 앞으로는 콘텐츠의 역할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 올 것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서브드림과 함께하기로 했다. 서브드림의 투자를 기회로 부족했던 콘텐츠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서브드림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VR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가정에서도 게이머들이 VR 콘텐츠를 플레이할 수 있도록 플랫폼 사업에도 더욱 노력을 기울여 VR 종합 기업으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브이알플러스 투자 조인식

브이알플러스의 정직한 신임 대표는 갈라넷 창업 및 성공적인 엑시트를 시작으로 카밤의 책임 프로듀셔, 코로프라(COLOPL.NI)의 북미 지사장을 거쳐 현재 서브드림 스튜디오를 창업, 성공적으로 안착 시킨 VR시장의 실력자다. 코로프라 재직시절 VR네트워크 게임인 'CYBERPONG VR'을 제작 총괄하여 성공적으로 런칭하였고, 현 서브드림을 창업하며 'KINGDOM WATCHER', 'MEGA OVERLOAD', 'HELL DIMENSION', 'DREAM PETS VR' 등 다양한 VR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 바 있다.

황명중 전 대표는 "VR이 한국에서 충분히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오프라인을 시작으로 해서 짧은 기간 동안 경영해왔다. 지금까지는 유통을 다져야 한다고 생각했고,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이제는 장소만이 아니라 콘텐츠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 우리는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정직한 대표님을 맞이했고, 브이알플러스를 더욱 발전 시킬 수 있는 분이라 생각한다. 브이알플러스가 어떻게 발전이 되고 변화가 되는지 봐주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직한 신임 대표는 "브이알플러스가 지금까지 만들어 온 것을 가지고 더 크게 성공하고자 노력하겠으며, VR 역사에 큰 획을 긋는 회사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콘텐츠와 온라인 플랫폼 등을 기획해서 선보일 것이며, 유명한 IP를 활용한 콘텐츠도 개발하고 있어 차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브이알플러스라는 회사가 정말 커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vr 가상현실 브이알플러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