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7] "그야말로 압도적!" '쿠단스' 손병문, WEGL 철권7 초대 우승자 등극

조영준

액토즈소프트의 e스포츠 리그 'WEGL(World Esports Games & Leagues)의 '철권7 슈퍼 파이트: 라스트맨 스탠딩' 종목에서 '쿠단스' 손병문 선수가 압도적인 모습으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쿠단스' 손병문 선수

지스타 2017의 마지막 날에 WEGL 부스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손병문 선수는 필리핀의 'AK' 알렉산드레를 맞아 11전 6선승제로 펼쳐진 결승전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채 6:0 압승을 거둬 명실공히 철권7의 세계 최강자임을 과시했다.

특히, 이번 대회의 유력 우승 후보로 꼽힌 '무릎' 배재민 선수를 극적인 역전승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오른 손병문 선수인 만큼 그 경기력에 대해 많은 격투게임 팬들의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1세트 데빌진을 꺼내든 손병문은 1세트부터 대회 4강전에서 '세인트' 최진우를 무너뜨리며 대회 최고의 이변을 일으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샤힌'을 꺼내든 알렉산드레를 강하게 압박했다.

알렉산드레의 주 무기인 '샤힌'을 맞아 손병문은 상단 공격을 몰아치며 하단 슬라이딩 공격에 의존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고, 하단 방어 후 공중 콤보를 연결시키며 파상 공세를 펼쳐 1세트를 따내 관중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주 무기가 통하지 않음을 확인한 알렉산드레는 급격히 흔들렸고, 두 세트를 내리 패배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이후 알렉산드레는 4세트에서 '폴 피닉스'로 캐릭터를 교체하면서 '붕권'의 변수를 노렸지만, 손병문은 이 마저 제압하며 5연승을 이어갔다.

쿠단스 손병문 선수

한 세트만 내주면 경기가 끝이 나는 상황. 결국 알렉산드레는 다시 자신의 주 캐릭터인 샤힌으로 돌아왔지만 기세를 탄 손병문은 심리전, 공격 패턴 등 조급해진 상대를 천천히 요리하며, 마지막 승리를 따내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로써 손병문은 WEGL의 '철권7 슈퍼 파이트: 라스트맨 스탠딩'의 초대 우승자로 등록됐다.

: 철권7 WEGL 지스타2017 손병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