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터메이트, 리버스D에 루디엘 급의 마케팅 예고.. "총력 다할 것"

조영준

엔터메이트는 금일(12일) 자사의 신작 모바일게임 리버스D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CGV 청담 시네시티에서 진행했다.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엔터메이트의 이태현 대표와 리버스D의 개발사 스노우팝콘의 김기억 대표 등 게임의 주요 인사들이 무대에 올라 리버스D의 정보를 비롯해 향후 서비스 방향을 공개했다.

행사가 끝난 이후에는 게임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리버스D 쇼케이스 이미지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전문이다.

Q: 전작인 루디엘의 현재 매출은 어느 정도이며, 리버스D에는 어떤 수준의 마케팅을 진행할 것인가?
A: 직접적으로 루디엘의 매출을 밝히기는 어렵다. 상반기 출시된 루디엘은 엔터메이트도 성장할 수 있는 과정에 일환이었다고 생각한다. 리버스D 역시 루디엘과 비슷한 수준으로 총력을 다할 예정이며, 시장의 흐름을 타는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다.

Q: 한국 게임 퍼블리싱 비중을 높인 이유는?
A: 퍼블리셔로 일을 진행하다 보면 다양한 라인업이 필요하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퍼블리싱 사업을 고도화 하다보니 긴밀하게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먼저 발굴했고, 그 과정에서 한국 회사들의 비중이 높아졌다. 앞으로도 엔터메이트는 다양한 라인업을 서비스 할 예정이다.

Q: 리버스D의 퍼블리셔로 엔터메이트를 선택한 이유는?
A: 게임 하나를 출시하는데 굉장히 많은 인력과 자금이 들어간다. 엔터메이트라는 회사는 잘모르지만 그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잘 알고 있었다. 때문에 내가 잘아는 사람들과 퍼블리싱을 함께하고 싶은 생각에 서비스를 결정하게 되었다.

리버스D 쇼케이스 이미지

Q: 게임의 최소 사양은 어느정도 인가?
A: 현재 마지막 담금질 중이지만 최소 사양은 갤럭시S4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현재 메모리, 발열 등 다양한 이슈를 점검하는 중이다.

Q: 수익 구조는 어떻게 되는지?
A: 캐릭터 뽑기 시스템이 있지만, 과도한 과금은 피하려고 노력했다. 돈을 지르는 것 보다는 시간을 들여서 게임을 즐기는 것에 주력했고, 던전을 건설하는 콘텐츠가 있다 보니 건물 업그레이드 등을 빠르게 해주는 식으로 과금 시스템을 유도했다.

Q: 자동사냥의 비중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A: 자동사냥은 모든 액션 RPG의 딜레마이기도 하다. 리버스D에는 자동 사냥을 지원하되 집중해서 해야되는 구간은 직접 컨트롤을 유도했다.

리버스D 이미지

Q: 리버스D만의 경쟁력은 무엇이 있나?
A: MMORPG가 주류로 떠오르고, 대형 액션 RPG가 연달아 출시되는 상황에서 차별화를 두는 것은 매우 어렵다. 때문에 리버스D는 뭔가 새롭다는 것을 어필하다는 것이 아니라 액션 RPG를 즐길 때 어떤 콘텐츠가 정말 즐거울지를 고민하여 만든 게임이다.

Q: 구체적인 출시 계획을 알려 줄 수 있는지?
A: 바로 어제인 지난 4일부터 CBT 참가자 모집을 진행했으며, 오는 12월 중 CBT를 진행할 계획이다. 게임 내 콘텐츠와 여러 가지 이슈를 해결한 뒤에야 정식 서비스 일정이 나올 것 같다.

: 엔터메이트 리버스D 스노우팝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