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모바일 게임 과금 부담 커지자, 착한 유료화가 최고 경쟁력

김남규

한달만에 매출 2000억원을 넘어서는 게임들이 등장할 정도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지나친 과금 유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현재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게임들이 대부분 확률형 뽑기를 기반으로 한 과금 모델을 선택하고 있다보니, 게임이 아니라 사실상 도박이나 다름없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게임업계에서는 이런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강화된 자율 규제안을 내놓고는 있지만 게임 이용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며, 정치권마저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다보니, 이런 사행성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착한 유료화를 핵심 경쟁력으로 내세우고 있는 게임들이 늘고 있다. 게이머들 사이에서 착한 게임이라고 입소문이 난다면, 지나친 과금 유도 없이도 게임성을 칭찬하는 충성팬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매출까지 상승하기 때문이다.

킹스레이드 이미지

실제로, 올해 초 중소 개발사의 희망이라고 불렸던 베스파의 킹스레이드나 얼마 전 중국 게임 돌풍을 이끌었던 소녀전선 등이 착한 게임이라고 입소문이 나면서 대규모 마케팅 없이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내년 1월에 등장할 예정인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은 모바일MMORPG의 핵심 과금 모델인 장비 별등급 뽑기 방식을 선택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게임 플레이에 필요한 행동력을 게임 내 재화로 구입할 수 있게 하는 등 모든 아이템을 시간만 들이면 누구나 다 획득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장비 강화 확률도 이용자가 직접 재료 선택으로 성공 확률을 조절할 수 있도록 만들어 강화 실패 스트레스를 덜 받도록 만들었다.

검은사막 모바일

소녀전선과 붕괴3rd로 연타석 홈런을 날린 심동 글로벌이 세번째 작품으로 준비 중인 벽람항로도 착한 게임으로 소문난 게임이다. 총기를 미소녀화 시킨 소녀전선처럼 함선을 미소녀화 시킨 이 게임은 전투를 횡스크롤 슈팅 장르로 바꿔 기존 게임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또한, 소녀전선과 마찬가지로 캐릭터 뽑기를 게임 내 자원으로 할 수 있게 하고, 주력 판매 상품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 스킨은 뽑기가 아닌 확정 구매로 만들어, 이용자들이 부담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덕분에 한국만큼이나 확률형 뽑기에 대한 논란이 많은 일본에서도 착한 게임이라고 입소문이 퍼져 매출 2위에 오를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벽람항로

업계 한 관계자는 “확률형 뽑기가 단기간에 많은 매출을 올리는데 효과적인 것은 사실이나, 과도한 지출 유도로 인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기도 한다”며, “RPG 장르의 비중이 커지면서 과거에 비해 모바일 게임의 수명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면서 장기적인 흥행을 노리는 전략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킹스레이드 검은사막모바일 벽람항로 착한게임 착한유료화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