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찰진 손맛"의 그 남자 카와우치 시로 前대표, 은퇴 선언

조영준

푸근한 인상과 적극적인 한글화로 국내 많은 콘솔 게이머들에게 인기가 높았던 카와우치 시로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재팬아시아(이하 SIEJA)의 부사장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PS4 현장 판매 행사

금일(5일) SIEK는 자사의 페이스북을 통해 카와우치 시로 SIEJA 부사장의 은퇴 영상을 공개했으며,카와우치 시로 전 대표가 직접 출현해 은퇴 소감과 한국 지사에 부임 시절 있었던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카와우치 부사장은 지난 2010년 5월 SCEK(현 SIEK)의 대표로 취임한 뒤 아시아의 콘솔 시장에서도 가장 어려운 소위 '불모지'로 꼽히는 한국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 그 능력을 입증한 인물.

아울러 지난 2013년 소니의 차세대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의 성공적인 런칭을 비롯해 온,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은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 지난 2015년 4월 16일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재팬아시아(이하 SIEJA)의 부사장으로 임명되는 등 소니 내에서도 크게 주목 받는 인사가 되기도 했다.

SCEK 카와우치 시로 대표

특히, 해외 지사의 대표임에도 불구 국내 게이머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콘솔 게이머들에게는 외국인 대표 그 이상의 존재로 자리매김 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해당 영상에서 카와우치 부사장은 한국에 부임할 당시 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를 구매하기 위해 영하의 날씨에도 몇 날 몇일을 기다려준 열정을 보여준 이들과 출시 이벤트를 위해 지방에서 달려온 팬들을 만났을 때 가장 큰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세계 PS 팬들에게 큰 화제된 PS4 발매 당시 눈물을 흘린 것에 대해서는 본인은 절대 울지 않았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키와우치 시로

아울러 카와우치 부사장은 정년으로 은퇴를 하게 되었지만, 한국에서의 기억은 여전히 가슴에 남아 있으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한국에 살았던 경험을 살려 다시 한번 한국과 관련된 일을 했으면 한다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 소니 PS4 카와우치시로 SIEJA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