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아이와 함께하는 신나는 모험! '유카-레일리'

조영준

게임명: 유카-레일리 (Yooka-Laylee)
개발사: 플레이토닉스게임즈
유통사: 인트라게임즈
플랫폼: PS4/Xbox ONE / PC
현지화: 자막 한글화
필자명: 구석지기

게임 '유카 레일리'를 처음 접했을 때 든 느낌은 오랜 시간 필자를 거쳐간 무수한 플랫포머 게임들이었다. 슈퍼 마리오부터 소닉&테일즈, 잭&덱스터, 그리고 라쳇&클랭크까지 말이다. 그리고 게임을 즐기는 동안 유카 레일리가 어떤 느낌을 주고 싶었는지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게임은 전형적인 3인칭 플랫포머 어드벤처 게임이다. 단순한 진행형 방식을 떠나 자유롭게 탐험할 수 있는 큰 공간들을 배치했고, 그 안에는 무수한 퍼즐을 넣어뒀다. 게이머가 직접 생각하고 즐길 수 있게 말이다. 여기에 먹을 만한 요소들과 간단하면서 즐거운 액션이 포함됐다.

유카-레일리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플랫포머와 결합한 일명 '샌드박스' 장르다. 흔히 오픈 월드 게임들 (GTA5,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 등의 요소로 알려진 샌드박스는 게이머가 공간 내에서 자유롭게 생각하고 결정할 수 있는 방식을 뜻한다. 이 요소가 유카 레일리에 들어 있다.

그래서 초반에는 간단한 과정을 거쳐 게임 진행을 하지만 곧 바로 챕터1부터는 게이머가 생각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공간 내 있는 모든 퍼즐을 풀어보거나 게이머를 웃게 만드는 NPC들의 부탁이나 푸념을 들어주는 식으로 말이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또한 정해진 모든 걸 하지 않고도 다음 챕터로 넘어갈 수도 있다. 물론 주제가 되는 큰 사건이나 이벤트는 해결을 해야 하지만 그 외 요소들은 선택사항이다. 전부 진행을 하면 예상치 못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이 부분도 게임에서 '절대적'인 역할을 하지는 않는다.

이 부분은 필자가 개인적으로 이 게임에서 칭찬해야 할, 그리고 다른 게임들도 생각해 볼만한 여지가 있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몇몇 곁에 보이는 수준으로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 게임 내 부수적 콘텐츠는 상당한 량을 자랑하고 이를 전부 찾고, 해결하는 일도 쉽지 않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하지만 이 게임은 그 어떠한 방식으로도 게이머를 괴롭히지 않는다. NPC가 주는 부탁이나 요구 사항을 들어주는 것은 몇몇 굉장히 어렵게 느껴지긴 하지만 그렇다고 게임을 그만 두고 싶을 정도의 압박을 경험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그래서 유카 레일리는 언제든지 게임을 멈출 수 있고 다시 돌아왔을 때도 그 때의 감각을 유지하면서 즐길 수 있다. 이 부분을 칭찬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대 부분의 플랫포머 게임들은 성장이나 특정 요구 사항을 다소 과하게 강조할 때가 많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유카 레일리는 성장도 게임 내 부수적 요소들도 모두 선택에 맞춰져 있다. 이 점들이 없다고 해서 엔딩까지 갈 수 없는 구조도 아니다. 언제든지 게임을 다시 찾아와도 유카 레일리는 한결 같은 재미를 제공하고 익숙하게 플레이를 유도해준다.

또 하나의 장점은 예상보다 뛰어난 그래픽이다. 동화풍의 그래픽은 유니티 엔진의 성능이 얼마나 나아지고 있는지를 느끼게 해준다. 예전 '비바 피냐타'와 흡사한 느낌이면서도 선명한 명암 구조로 공간이 주는 의미를 잘 파악할 수 있었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그리고 공간 내 있는 다양한 NPC들의 모습은 귀엽고, 독특하며 사랑스럽다. 대사 역시 상당히 개성 넘치게 돼 있어서 그들과 대화하는 과정의 재미도 신선하고 즐겁다. 동화풍의 그래픽과 거기에 어울리는 멋진 캐릭터, 공간이 흐트러짐 없이 잘 화합돼 있는 느낌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단점이 없진 않다. 이 정도의 장점을 제외하면 유카 레일리는 조금 설익은 과일처럼 게이머를 당황스럽게 만든다. 필자는 PS4로 게임을 즐겼는데 일부 구간에서는 프레임 저하가 자주 발생하고 이로 인해 멀미, 두통을 느꼈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특히 화면 시야의 갑작스러운 제약은 화면 이동이 잦은 3D 어드벤처 입장에서 멀미 현상과 짜증을 유발 시키는 요소로 필자를 괴롭혔다. 대 부분 요즘 플랫포머 어드벤처 게임들은 특정 구간이나 퍼즐 해결 시에는 시야를 고정 시켜준다.

여러 단계의 구간을 넘어 점프하거나 장애물을 피하는 부분도 그렇다. 화면 전체가 이 퍼즐을 게이머가 잘 해결할 수 있도록 최대한 고정되고 많은 부분을 보여지게 만든다. 하지만 이 게임은 주요 퍼즐은 그렇게 작동하지만 샌드박스 구간에서는 그렇지 못한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그래서 특정 공간에서 이동 중 갑자기 강제로 시야가 밀리거나 시야 회전 중 멈춘다. 이는 여러 차례 두통을 유발 시켰다. 여기에 프레임 저하 등까지 생기면서 두통은 심해졌다. 이 원인 중에는 화면 전환 속도도 있기 게임을 즐긴다면 초반에 이를 옵션에서 조절해주는 것이 좋다.

편의 요소가 부족함도 아쉬움이다. 샌드박스의 3D 게임이지만 맵 요소가 없기 때문에 NPC들의 임무나 부탁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당황할 때가 많다. 대사를 꼼꼼히 읽어도 일부는 '돌려' 말하는 느낌 때문에 정확히 뭘 해줘야 해결되는지 놓치기도 한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결론을 이야기 하면 유카 레일리는 큰 틀 입장에서는 보기 좋고, 멋진 게임성을 가진 게임이지만 세세한 부분에서는 단점과 아쉬움이 많은 게임이다. 후속작이 나올지는 잘 모르겠지만 플랫포머 게임을 즐기는 입장에서는 해볼만한 가치가 분명히 있다.

유카-레일리 스크린샷

다만 아이와 할 때는 옵션 등을 섬세하게 만져 멀미나 두통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그리고 아이와 함께 생각하고 즐긴다면 더욱 좋을 것으로 보인다.

: 인트라게임즈 유카-레일리 유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