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OGN, '오버워치' 리그 중단 입장 발표

조영준

OGN이 '오버워치 APEX' 리그 중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금일(5일) OGN은 공식 성명을 통해 적극적인 투자가 진행된 리그이자 오버워치가 e스포츠로 정착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오버워치 APEX' 리그의 차기 시즌을 속개하지 못함을 전했다.

아울러 블리자드의 요구를 상당수 수용했지만 결국 타 방송사와 오버워치 리그를 진행한다는 안타까운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며, OGN은 블리자드의 입장을 존중하며 향후에도 블리자드와 함께 게임 콘텐츠의 e스포츠 화를 진행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버워치의 새로운 e스포츠 리그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로 개편되어 MBC의 자회사 MBC 플러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오버워치 APEX 결승

다음은 OGN에서 밝힌 입장 전문이다.

- <오버워치 APEX> 리그에 대한 OGN의 입장

그 동안 <오버워치 APEX>를 아껴주신 여러분들께 차기 시즌을 속개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한 양해를 구하고, 이와 관련한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오버워치 APEX>는 OGN의 적극적인 투자가 진행된 리그로 오버워치가 e스포츠로 정착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자 기획했던 대회입니다. OGN은 <오버워치 APEX>의 성공을 위해 자사의 역량을 아낌없이 쏟았고, 오버워치를 지속 발전 가능한 e스포츠 종목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아울러 리그 존속을 위해 블리자드사가 요구한 선제 조건을 대부분 수용하는 의사를 표명했지만, 결과적으로 블리자드사로부터 타 방송사와 리그를 진행한다는 안타까운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전까지 OGN은 <오버워치 APEX> 차기 시즌을 계속해서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OGN은 블리자드사를 매우 중요한 파트너로 인식하는데 변함이 없으며, 향후에도 블리자드 게임의 e스포츠화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동반자라고 생각하기에 이번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고 존중합니다.

향후 블리자드사와 새로운 협력 기회가 모색된다면 게임 콘텐츠를 e스포츠화하는데 함께 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e스포츠 제작은 이미 치열한 경쟁시대에 접어들었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도전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OGN은 대한민국에 구축한 e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지켜나가기 위한 노력을 더욱 배가할 것이고, 보다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로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갈 e스포츠를 발굴해서 런칭할 계획입니다.

그 동안 <오버워치 APEX>를 아껴주신 e스포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OGN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 드립니다.

: 블리자드 ogn 오버워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