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카카오프렌즈 위해 스타 개발자 총집합.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출범

김남규

프렌즈팝콘, 프렌즈마블 등을 앞세워 모바일 캐주얼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카카오프렌즈 IP를 위해 스타 개발자들이 모였다.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금일(7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프렌즈게임즈

프렌즈게임즈는 사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카카오프렌즈 IP 게임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조직이다.

권미진, 김동준, 박영호 3명의 책임 프로듀서를 중심으로, 프렌즈팝콘을 만든 권현미 PD, 프렌즈 뽑기 등 다수의 스낵 게임을 만든 박우람 PD, 아스타, 오투잼 등을 선보였던 윤경옥 PD, 피쉬아일랜드를 선보였던 김준현PD, 소셜삼국지, 젬파이터 등을 선보였던 최웅규 PD 등이 각 개발 조직을 이끌 예정이다.

프렌즈게임즈

또한, 화이트데이를 선보였던 손노리 이원술 대표와 헉슬리를 선보였던 대흥개발의 강기종 대표와 아크로드를 선보였던 피플러그의 이재상 대표, 스타나이트로 유명한 레프트라이트 유정상 대표도 합류했다.


초대 대표는 현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가 맡게 되며,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그리고 화이트데이 IP를 활용한 VR게임 화이트데이:담력시험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궁훈 대표는 “프렌즈게임즈는 자회사와 계열 회사들의 개발력을 한 데로 집중하고, 전문성을 확대하기 위한 조직”이라며, “프렌즈게임즈가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렌즈게임즈

: 카카오프렌즈 카카오게임즈 프렌즈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