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라이엇게임즈, 2018 문화지킴이 활동 강화한다

조영준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자사에서 진행하는 문화유산 향유 교육 프로그램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2018년 한 해 동안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은 라이엇 게임즈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해 문화재청과의 협약을 맺어 2012년부터 LoL 플레이어 및 차상위 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해온 프로그램이다.

특히, 지난해까지 총 89회 진행해 누적 참가자 수가 3,107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약 2배로 늘어난 예산을 투입해 더욱 다양화되고 고급화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LoL 플레이어 대상의 활동이 더욱 다양해졌다. 그 동안 좋은 반응을 얻은 창경궁 궁궐 문화 체험과 전통 성년식인 '관계례(冠筓禮)' 체험이 2회 진행되며, 이외에도 탐방과 강연, 전통체험으로 구성된 '소환사 한양 문화유산 탐방' 프로그램이 4회, 경상/전라권 문화재 지정 서원 중심의 1박 2일 탐방으로 진행되는 '소환사 문화탐방 캠프'가 2회 추가돼 열린다. 또한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 및 문화체험 프로그램도 1박 2일 문화재지킴이 캠프로 확대돼 진행된다.

새롭게 추가된 소환사 한양 문화유산 탐방 프로그램은 북촌, 정동 등 서울 주요 권역의 현대적 문화유산을 향유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북촌 문화 탐방'을 통해서는 한양의 역사와 전통 생활문화를 체험하고, '정동 문화 탐방'에서는 개화기의 근대문화와 독립운동, 임시정부의 의의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

아울러 '1박 2일 소환사 문화탐방 캠프'는 '21세기 선비'를 주제로 각 지역의 주요 서원을 거점으로 열리며, 주요 문화유산 및 고택을 방문하고 전통문화 체험 및 전통공연 관람, 지역특산 먹거리를 즐기는 일정으로 풍성하게 진행된다. 2인 이상의 가족 및 친구가 신청할 수 있어, 함께 역사를 배우고 추억을 쌓을 수 있다.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 대상의 1박 2일 문화재지킴이 캠프에서는 문화유산 탐방 및 문화재지킴이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전주 한옥마을, 광주 월봉서원, 장성 필암서원, 축령산 편백림 군락지 등을 방문해 전통문화와 예술을 체험 및 향유하고 문화유산 보존 및 청정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매년 차상위 계층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제공해 온 역사교육 프로그램 역시 더욱 확대됐다. 현장감 있는 역사문화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의 청소년 역사논술 강좌가 청소년 문화유산 탐방 활동으로 업그레이드 되어, 서울 곳곳을 찾는 역사 문화 탐방 교육이 연 12회 진행된다. 이외에도 1박 2일 청소년 문화탐방 캠프가 연중 3회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첫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은 창경궁 궁궐 문화 및 관계례 체험 행사로, 오는 31일 토요일 오전 9시 20분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LoL 홈페이지를 통해 3월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 간 진행되며, 26일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참가자격은 만 12세 이상인 LoL 플레이어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미성년자는 신청 시 보호자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라이엇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 LOL 라이엇게임즈 소환사문화재지킴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