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640명의 대규모 전투!" 천애명월도의 진영전은 어떤 모습?

조영준

최근 온라인과 모바일게임 시장에 등장한 MMORPG의 트렌드 중 하나는 수 많은 게이머들이 한 곳에서 격돌하는 '진영전'(RvR)이었다.

하지만 수 많은 게임이 '대규모 진영전'을 내세웠지만, 서버 문제로 원활한 전투를 즐기지 못하는 것은 물론, 일정 게이머 이후에는 아이디만 표시하는 등의 방식으로 등장해 게이머들의 실망을 안겨준 것이 사실.

거점 방어와 공략을 위해 벌어지는 치열한 전투

넥슨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 천애명월도는 이 대규모 혈전이 벌어지는 이 진영전을 완벽히 구현해 내어 큰 주목을 받았다. 지난 15일 업데이트 된 천애명월도의 진형전은 크게 '맹회결전', '강탈전', '거점전' 등 크게 3가지로 구분된다.

특히, 지난 18일 처음 진행된 '맹회결전'의 경우 640여명의 게이머들이 격돌하는 대규모 진영전 콘텐츠임에도 1초 만에 모집이 마감되는 등 열띤 참여를 보였으며,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PC방 순위(게임트릭스 기준) 8위를 달성하는 등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맹회결전 참가 방식

320대320의 규모로 전투에 참여할 수 있는 '맹회결전'은 상대 맹회의 주요 NPC(Non-Player Character)를 처치하고 지점을 점령해나가는 '공격측'과 적의 공격으로부터 아군 NPC를 방어해내는 '수비측'으로 나누게 되며, 적 공격을 방어하고 아군 NPC가 많이 생존하면 승부가 결정된다.

맹회결전은 캐릭터 레벨 60레벨, 공력 6,000 이상을 달성하고 천하사맹 중 한 곳에 가입된 게이머가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신분 시스템에서 표사의 불굴, 포쾌의 치도곤 스킬만 사용할 수 있으며, 총 5명의 당주가 참가하게 되는 등 점령과 방어를 위한 양측의 치열한 전투를 위한 다양한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다.

기자가 직접 참여해본 '맹회결전'은 시작부터 뜨거운 분위기였다. 공격 측이었던 기자는 거점을 점거하고 있는 수비 측 맹회를 몰아내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며, 끊임없이 주변의 전황을 알리는 알림이 뜨고, 그냥 전투를 즐기는 이들, 거점을 방어/공략하기 위해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게이머들이 어우러져 그야말로 치열한 전장을 연출했다.

천애명월도 맹회결전

또한, 방어에 치중하지 않고, 먼저 공격 측 전력을 끊어내는 전술이나, 당주들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지는 이들의 모습, 상대 맹주를 잡아 내기 위해 치열한 방어선을 뚫고 돌격하는 게이머도 등장해 전투의 즐거움을 더했다.

다만 약 1시간에 가까운 전투가 벌어지는 만큼 전투 중간 이탈하는 게이머들도 꽤나 존재했으며, 아직 게임 시스템을 숙지하지 못해 방어를 하지 않고 공격에 나서는 등의 상황도 종종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업데이트 후 처음으로 진행된 점령전이라는 점에서 이러한 요소는 점차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맹회결전 결과

아울러 맹회별로 가장 번영한 연맹에 거점을 부여하는 '총타/분타' 시스템과 120대120 규모의 '강탈전', 80대80 규모의 '거점전'도 지난 업데이트에 추가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총타/분타 시스템의 경우 각 맹회의 총타주는 개봉 황성 앞에 조각상이 세워지며, 별도의 칭호와 의상, 안장을 받을 수 있어 그 세를 과시할 수 있으며, 총타와 분타를 점령한 연맹은 연맹 거점에 건물을 건축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다른 맹회의 총타/분타를 공격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다.

강탈전 진행방식

여기에 연맹(길드의 개념)이 선전포고를 통해 진행되는 '강탈전'은 총타와 분타를 보유하고 있는 연맹 단위로 전투를 벌이는 일종의 길드전으로, 거점을 점령한 연맹만이 진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승리 연맹은 명성과 승부령을 획득할 수 있어 상대 연맹을 약화시키고, 자신들의 연맹을 강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천애의 강호 곳곳에서 이 강탈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천애명월도 업데이트 이미지

이처럼 이제 막 첫발을 내딛은 천애명월도의 진영전은 시작부터 뜨거운 열기를 발산하며, 강호의 풍파를 더하고 있다. 과연 앞으로 진행될 진영전에서 어떤 연맹이 천하의 주도권을 쥘 수 있을지 앞으로의 모습이 궁금해진다.

: 넥슨 천애명월도 진영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