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자동인가, 전술인가?" 피파 온라인4'의 새로운 수비 시스템

조영준

게임 업계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피파 온라인4가 3차 비공개 테스트(이하 CBT)를 통해 또 한번의 담금질에 돌입한다.

피파온라인4는 현재 등장한 그래픽 엔진 중 가장 사실적인 효과를 재현할 수 있는 '프로스트바이트'를 장착해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구현한 것은 물론 'FIFA 시리즈'의 최신 버전인 FIFA 18(이하 피파18)의 콘텐츠와 '피파17'을 베이스로 개발되어 스포츠 온라인게임 중 가장 현실적인 게임성을 자랑한다.

피파온라인4 스크린샷

이와 함께 선수들의 개인기가 추가된 것은 물론, 더욱 전략적인 세트피스, 잔디의 형태에 따라 움직이는 축구공 효과까지 세밀하게 변화하고, 향상된 인공지능(AI) 및 디펜스 시스템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피파온라인4의 특징 중 하나다.

특히, 지난 1,2차 CBT를 통해 더욱 사실적으로 변화한 그래픽과 실제 축구에 가까워진 움직임, 팬 만족도와 경기장(스타디움) 운영 등 다양한 측면에서 많은 호평을 받기도 했던 것이 사실.

지난 28일부터 금일(29일)까지 양일간 '전략수비 집중 테스트'를 통해 공개된 새로운 수비 시스템은 이러한 사실성 넘치는. 전략 수비를 선보여 또 다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피파온라인4 전략 수비 견제

이번 '전략수비 집중 테스트'는 '대표팀' 콘텐츠는 제외된 상태에서 테스트 목적에 집중하기 위해 '친선 경기'만 플레이할 수 있으며,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수비 방식 중 '전략 수비'만 선택할 수 있는 빌드로 진행됐다.

가장 특이한 부분은 전략 수비를 보다 수월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변경된 키 조작이었다. '태클'이나 수비 중 몸싸움을 벌이는 '밀고 당기기'는 엄지로 조작이 편리한 'SPACE'키(패트 'B'키)를 사용하며, 'D'키(패드 'A'키)는 상대 공격수와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이동 경로를 차단하는 '압박'을 가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C' 키(패드 'LT'키)는 자세를 낮추고 상대 공격수를 마주 본 상태로 움직이는 '견제'를, 'Q'키(패드 'RB'키)는 근처의 동료 선수에게 동시 압박을 요청하는 '수비 지원 요청'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선수 변경'은 'S'키(패드 'LB'키)로 자동수비와 똑같이 조작할 수 있다.

피파온라인4 전략 수비 압박

이번 테스트는 전략수비 만으로 진행된 만큼 개인 성향에 따른 다양한 수비 방식과 공격 루트가 돋보였다. '전략수비'로 게임을 진행하면 '피파 온라인4'에서 새롭게 추가된 팀 전술과 감독 선호 포메이션 활용도를 극대화 할 수 있고, 개인전술에 따른 폭 넓은 경기 운용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직접 선수를 컨트롤해 경기를 전반을 제어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며 자동수비에서 느낄 수 없는 전략수비만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전략수비를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구사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숙달이 필요하다. 공과 선수의 움직임을 보다 세밀하게 읽을 수 있어야 하고, 수비 진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밸런스 유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한 순간 실수로 상대에게 공간을 내주게 되어 실점으로 직결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전략 수비는 태클의 타이밍을 게이머가 직접 잡아야 하고, 선수의 움직임을 컨트롤해야 하기 때문에 다소 난이도가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때문에 이에 대한 어려움을 느끼는 게이머의 경우 자동수비로 전화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자신에게 맞는 수비 전략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했다.

피파온라인4 전략 수비 '수비 지원 요청'

이러한 '피파온라인4'의 '전략 수비 테스트'는 기존 피파온라인 시리즈에서 선택한 '자동 수비'(레거시 디펜스)와 새롭게 도입된 '전술 수비'(텍티컬 디펜스)의 밸런스를 해결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사실 이 '전략 수비' 시스템은 피파14에 처음 도입되어 사람을 마크하고, 다른 선수를 불러 공을 차단하는 단순한 수비에서 공을 가진 선수뿐 아니라 전체적인 공간을 수비하는 '텍티컬 디펜스'과 유사한 개념이다.

이 '택티컬 디펜스'는 몇번의 드리블로 상대를 벗겨내는 기존 축구 게임들과 달리 보다 복합적이고, 현실적인 수비를 진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모든 선수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공격, 수비를 펼치는 지금의 축구 전술의 흐름과도 맞물리는 현실감 넘치는 축구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수를 직접 컨트롤하고 공을 가진 선수와 다른 공격수의 위치까지 파악하며 수비를 조율해야 하는 등 매우 높은 난이도를 자랑하지만, 이에 익숙해지면, 더욱 현실적인 축구를 펼칠 수 있다는 점에서 피파 시리즈는 이 '택티컬 디펜스'를 적극 활용하기 시작했다.

문제는 피파온라인 시리즈는 이전까지 '레거시 시스템'을 사용했다는 것. 피파온라인3에서 이미 익숙한 이 시스템은, D키를 누르고 있으면 수비수가 공을 소유한 상대 선수에게 달려들어서 스탠딩 태클까지 수행하는 등 수비 조작의 부담을 크게 줄인 시스템으로 손꼽힌다.

피파온라인4 전략 수비 패드 설정

때문에 이번 테스트는 이러한 '레거시 시스템'에 익숙해진 게이머들이 새로운 시스템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집중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넥슨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수비는 축구의 절반 이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동 수비'와 '전술 수비' 두 가지 수비 시스템을 모두 선택할 수 있도록 한 피파온라인4에 대해 게이머들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이번 3차 CBT의 평가가 궁금해진다.

: 피파 온라인 넥슨 피파온라인4 피온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