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도 非게임도 언리얼 엔진, 이용자 500만 돌파

조광민

에픽게임즈가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전세계 언리얼 엔진 이용자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게임은 물론 비 게임 분야에서도 엔진의 도입이 급증하고 있다. 아울러 기자 간담회가 진행된 현장에서는 디지털 휴먼 '사이렌'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에픽게임즈코리아(대표 박성철)는 금일(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글래드라이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난해(2017년) 언리얼 엔진의 실적과 올해(2018년)의 로드맵을 공개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에픽게임즈의 설명에 따르면 언리얼 엔진 사용자는 2018년 3월 기준으로 500만 명을 돌파했다. 500만 이용자는 프로젝트 단위로 계약한 회사는 제외한 것으로, 최소 수치라 볼 수 있다.

이번 500만 이용자 돌파는 2016년 300만 명 돌파에 이어 167%가 증한 수치다.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4의 전면 무료화 선언 등 진입 장벽을 낮춘 것이 언리얼 엔진의 사용자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었으며, 비 게임 분야의 언리얼 엔진 도입도 개발자 증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인 스팀의 지난해 톱셀러 게임 중 가장 많이 사용된 엔진도 언리얼 엔진 이었다. 특히, 언리얼 엔진을 사용해 개발한 게임은 스팀의 전체 매출인 4.3조 중 25% 이상을 기록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여기에 모바일게임 시장에도 언리얼 엔진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블레이드' '히트', '리니지2 레볼루션' 등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히트작이 대거 배출된 국내는 물론, '포트나이트'와 'PUBG 모바일' 등이 북미 앱스토어 무료차트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언리얼 엔진의 입지가 넓어지고 있다.

국내 언리얼 엔진 사용자도 늘었다. 2017년 한국 사용자는 2016년 대비 223% 늘었고. 일일순방문자(DAU)도 145% 늘었다. 2017년 언리얼 엔진 에디터 총 사용시간 조사결과 서울이 1위를 기록했고, 성남도 8위를 기록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개발 중인 다양한 게임도 소개됐다. 현재 대형 게임사인 엔씨소프트의 '프로젝트TL', '리니지2M', 넥슨의 '프로젝트D', '파이널판타지11모바일', 넷마블의 '세븐나이츠2', '블레이드&소울레볼루션'은 물론 인디 게임사인 네오 스트림의 '리틀 데빌 인사이드', 넥스트 스테이지의 '울트라 에이지' 등 회사의 규모와 플랫폼에 상관 없이 다양한 게임들이 개발 중에 있다.

박성철 대표는 이러한 언리얼엔진의 성장은 개발자와 함께 성장하는 에픽게임의 철학이 담겨 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에픽게임즈도 엔진만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게임을 직접 개발하는 회사이기에 개발자들에게 필요한 기능과 기술들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고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에픽게임즈는 100여명의 크로스 플랫폼 플레이와 누구나 전문가가 만든 트레일러 급의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리플레이 시스템 등 '포트나이트'에 활용된 기술을 언리얼 엔진 업데이트에 추가하고 다른 개발자와 공유하고 있다.

여기에 에픽게임즈는 개발이 중단된 '파라곤'의 20개 캐릭터 1,500개 이상의 배경 에셋 등 1,200만 달러 상당의 에셋을 무료로 공개했다. 박성철 대표는 '파라곤'의 서비스를 진행할 수 없어 아쉽게 됐지만, 공개한 에셋을 통해 파라곤의 캐릭터를 다른 게임에서 꼭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작은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이 외에도 에픽게임즈는 엔진을 사용하는 개발자들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다양한 교육 세미나다. '언리얼 엔진 서밋'을 비롯해 '언리얼 서밋 전국투어', '언리얼 서밋 프리미엄'은 물론 엔진 초보를 위한 '시작해요 언리얼' 등도 다양한 난이도의 세미나를 진행 중이다. 해당 세미나 참여자는 매년 큰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올해는 5월 코엑스에서 '언리얼 서밋'이 진행될 예정이다.

GDC2018 현장에서 공개된 최신 기술의 소개도 이어졌다. 에픽게임즈는 다양한 최신 기술에도 적극 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는 디지털 휴먼 '사이렌(Siren)에 대한 자세한 소개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사이렌은 배우가 장비를 착용하고 연기한 것을 실시간으로 렌더링한 것이다. 배우의 표정과 미세한 얼굴 근육의 움직임까지 실시간으로 구현하는 것이 강점으로, 이 연기 데이터는 데이터에만 쓰는 것이 아니라 다른 캐릭터에도 사용 가능하다.

실제 현장에서는 앤디 서키스가 연기한 데이터가 앤디 서키스의 얼굴은 물론 외계인의 얼굴로도 동시에 실시간 렌더링된 영상이 시연되기도 했다. 이러한 포토리얼리스틱 디지털 휴먼 기술은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는 물론 AI와 혼합현실 등에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사이렌'에 대한 설명을 진행한 신광섭 차장은 “디지털 휴먼 사이렌은 그래픽으로 구현된 사람을 사진 등의 정지 영상으로 보면 큰 어색 함이 없었지만, 실제 연기하는 것을 보면 어색한 부분이 있었다. 아무래도 굉장히 미세한 근육 표현 등 쉽지 않았기 때문인데, 디지털 휴먼 사이렌은 언캐니밸리라 불리는 수준을 넘어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레이 트레이싱 지원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레이 트레이싱은 영화 CG 등에서 오프라인 렌더링을 하면서 몇 시간씩 걸려서 작업한다. 실시간으로 렌더링 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MS의 다이렉트X 레이트레이싱 기능의 지원으로, 실시간으로 영화 CG 수준의 그래픽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실제 에픽게임즈는 엔비디아의 볼타 GPU용 RTX 기술을 기반으로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에셋을 활용한 실시간 리플렉션 데모를 선보였다. 이는 영화 수준의 CG도 실시간으로 구현이 가능한 것을 보여준 것이며, 일반 게이머들이 CG영화 수준의 실시간 렌더링 게임을 만나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일반 산업 분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박성철 대표는 언리얼 엔진이 가진 강점인 실시간 렌더링을 지원하면서도 오프라인 렌더링으로 작업한 결과물처럼 실사 수준의 그래픽을 만들어낼 수 있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언리얼 엔진을 활용하면 렌더링 작업을 실시간으로 진행할 수 있는 만큼, 오프라인 렌더링보다 시간과 비용이 절감된다. 여기에 VR(가상현실)을 통해서 물리적 한계도 극복할 수 있으며, 빠른 반복 작업을 통해서 퀄리티를 더욱 끌어 올릴 수 있는 강점도 있다. 이러한 강점은 기존의 CG 제작 작업 환경을 뒤 엎을 수 있는 정도로 강력한 부분이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에픽게임즈의 설명에 따르면 일반 산업 분야에서도 리얼 타임 렌더링 엔진 중에서는 언리얼 엔진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일반 게임과 달리 정말 일반 산업 분야의 CG는 실사 수준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실시간 렌더링이라고 해도 오프라인 렌더링과 동일 한 수준의 결과물이 나와야 한다. 언리얼 엔진은 무료 라이선스로 진입 장벽이 낮고 오프라인 렌더링에 준하는 실사 퀄리티를 뽑아낼 수 있어 일반 산업 군에서도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얘기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실제 다양한 사례가 등장하고 있다. 죽스(Zoox)가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자율 주행 AI 개발 중이며, 영화 스타워즈 로그원에 등장한 안드로이드도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실시간 렌더링 된 결과물이다. 영화 혹성탈출의 경에는 아예 영화의 콘티를 언리얼 엔진으로 만들기도 했다.

여기에 프랑스에서는 대선 방송을 언리얼의 실시간 렌더링을 활용했으며, '자파리'라는 애니메이션도 얼리얼 엔진을 활용했다. CG 기반의 애니메이션도 미리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때에 맞춰 '쪽대본'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국내에서도 MBC의 드라마 군주, 기아자동차 스팅어의 자동차 VR이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모델하우스 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엔리얼 엔진을 활용하고 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이처럼 게임이 아닌 일반 산업 분야에서도 언리얼 엔진이 활용되고 있는 만큼 에픽게임는 얼리얼 스튜디오를 준비해 무료 베타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오는 11월까지 무료로 제공된다.

언리얼 스튜디오는 언리얼 엔진으로 엔터프라이즈 워크플로우를 가속화는 툴과 서비스다. 특히 데이터스미스를 활용하면 20개 이상의 캐등 및 3D 맥스의 데이터를 한 번에 언리얼 엔진으로 임포트할 수 있는 강점을 갖췄다. 캐드나 맥스를 통해 작업한 결과물을 언리얼 엔진을 통해 쉽게 비주얼라이제이션을 진행할 수 있다.

에픽게임즈 기자 간담회

박성철 대표는 "에픽게임즈는 게임은 물론 일반 산업 분야에서도 언리얼 엔진을 활용하는 개발자들을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언리얼엔진 에픽게임즈코리아 포트나이트 에피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