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다나와, '개돌', '배진호' 앞세워 프로게임단 'DPG'창단

정동범

다나와(대표)가 e스포츠 사업에 본격적으로 참여 한다. 다나와는 금일 지난달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PUBG)'프로게임단인 'DPG(Danawa Play Game)'를 공식 창단했다고 3일 밝혔다.

'DPG(Danawa Play Game)'를 대표하는 선수들로는 개돌' 배진호, '미르다요' 조준형, '케즈윅' 이승우, '길동' 김상연등으로 이들은 모두 PUBG 공식 대회에서 결선진출 이상의 성적을 낸 실력자들이다. 특히 배진호는 'VSL' 등 PUBG 대회에서 4회의 우승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트위치 대회 스쿼드 모드에서도 종합 1위를 달성한 실력파다.

한편 DPG는 4월 진행된 '2018 아프리카TV PUBG 리그 시즌1'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뤘으며, 현재 '2018 PUBG 서바이벌 시리즈 시즌1'에 출전 중이다. 당분간 국내외 대회 상위권 입상을 목표로 주요 리그에 적극 출전할 계획이다. 또 다나와는 실력 있는 아마추어 선수 영입을 위한 공개모집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윤도 DPG 사무국장은 “다나와는 게임단 운영에 필요한 PC관련 인프라와 콘텐츠 제작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소속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또 공개모집 방식을 통해 경쟁력 있는 선수를 지속적으로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나와 배틀그라운드 프로게임단 DPG

: 프로게임단 배틀그라운드 펍지 다나와

이전 다음